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는 김하늘→임윤아”

입력시간 | 2017.10.10 09:56 | 박미애 기자 orialdo@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는 김하늘→임윤아”
김하늘, 임윤아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김하늘의 부산행이 취소됐다. 김하늘은 당초 오는 12일 개막하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의 사회를 볼 예정이었다.

영화제 측은 10일 공식입장을 통해 “김하늘은 갑작스런 2세 소식에도 불구하고 사회자로서 개막식에 참석할 의지를 피력했지만 의료진의 권유로 아쉽게도 참석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김하늘은 임신 초기로 안정이 필요한 상태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임윤아가 김하늘을 대신해 축제의 오프닝을 장식하게 됐다.

영화제 측은 “소속사 후배인 임윤아가 개막식 사회자로 나서 김하늘을 지원사격 하기로 했다. 임윤아가 장동건과 함께 영화제의 포문을 연다”고 알렸다.

임윤아는 걸그룹 ‘소녀시대’로 데뷔해 2007년 드라마 ‘9회말 2아웃’으로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드라마 ‘너는 내 운명’(2008) ‘신데렐라맨’(2009) ‘사랑비’(2012) ‘총리와 나’(2013) ‘THE K2’(2016) ‘왕은 사랑한다’(2017)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올 초에는 영화 ‘공조’(2017)로 스크린으로 영역을 넓혔다.

장동건과 임윤아의 사회로 진행되는 개막식이 끝난 후에는 올해 개막작인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2017)이 상영될 예정이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썸 탈꺼야
    썸 탈꺼야 
    볼빨간사춘기
    나에게 넌
    나에게 넌 
    다비치
    잘 (I'm Fine) (With 슬리피 & 로꼬 & 후디)
    잘 (I'm Fine) (With 슬리피 & 로꼬 & 후디) 
    GRAY (그레이)
    좋니
    좋니 
    윤종신
    선물
    선물 
    멜로망스 (MeloMance)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