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故최진실 딸 최준희, “사람들은 결국 자신의 이익만 챙긴다”

입력시간 | 2017.08.19 10:09 | 박미애 기자 orialdo@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故최진실 딸 최준희, “사람들은 결국 자신의 이익만 챙긴다”
(사진=최준희 양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고 최진실의 딸 최준희이 새로운 웹툰을 공개했다.

준희 양은 19일 인스타그램(SNS)에 “너무 힘들어서 눈물이 날만큼 힘들었는데. 기대고 싶은 마음은 점점 늘고 의지하고 싶고 모든 걸 짊어지고 싶지 않았다. 나혼자 나약해져 위태한 순간을 보낼 때 그때도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다. 그동안 쏟은 노력과 시간은 다 필요없다. 사람들은 결국 자신의 이익만을 챙긴다”는 글이 담긴 웹툰을 게재했다.

‘사람들은 결국 자신의 이익만을 챙긴다’의 마지막 문구가 의미심장하다. 경찰이 준희 양과 고 최진실의 모친인 외할머니를 조사한 뒤라 준희 양의 현재 심경을 반영한 듯해 웹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준희 양은 이달 초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 외할머니의 상습적 폭행을 주장하는 글을 올려 파문을 일으켰다. 경찰은 양측과 주변인 진술, 그리고 아동보호전문기관의 견해를 토대로 정식수사에 착수할지 판단한다는 계획이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아이유 (IU)
    비밀의 화원
    비밀의 화원 
    아이유 (IU)
    매일 그대와
    매일 그대와 
    아이유 (IU)
    어젯밤 이야기
    어젯밤 이야기 
    아이유 (IU)
    개여울
    개여울 
    아이유 (IU)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