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故김영애, 아들에게 남긴 유언 "연명치료 하지 말아라"

입력시간 | 2017.04.13 09:09 | 김민정 e뉴스 기자 a20302@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故김영애, 아들에게 남긴 유언 `연명치료 하지 말아라`
사진-MBC ‘리얼스토리 눈’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故 김영애 아들이 어머니의 유언을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故 김영애의 연기 인생이 다뤄졌다.

이날 故 김영애의 아들은 추모공연에 모신 이유에 대해 “유언 중 한 가지가 본인이 돌아가시고 나서 허례허식에 돈 쓰지 말라고 말씀하셨다. 배우란 직업이 그런건 아니니까 그런 것에 돈 쓰지 말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연명 치료 하지 말라고 하셨고, 인공호흡기나 심폐소생술 하지 말라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어머니의 삶에서 연기를 빼앗아 가면 너무나 큰 부분을 뺏긴 것”이라며 “사람에게 심장을 뺏으면 죽는 것과 마찬가지다. 어머니에게 연기는 그냥 일이 아니었다”고 어머니의 연기 열정을 전했다.

그러면서 “말이 안된다. 암 환자들은 마약성 진통제를 맞아야 하는데 연기에 방해가 된다고 맞지 않고 촬영장에 나갔다”며 마지막까지 촬영장으로 향하던 어머니의 모습을 기억했다.

2015년 ‘코리아 드라마 어워즈’에서 수상한 고 김영애는 “인생을 살아가면서 때로는 진흙탕에 빠지기도 하고, 돌부리에 걸려서 넘어지기도 하는데 그 때마다 저를 일으켜준 건 연기였다. 가능하다면 다음 생에 태어나도 다시 배우가 되고 싶다”면서 연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은 故 김영애의 유작이 됐다. 그는 드라마 촬영장과 병원을 오가는 투혼을 불살랐다. 주위에서 만류했음에도 연기에 대한 열정으로 버텼다고. 그러나 드라마가 4회 연장 결정을 하면서 김영애는 끝까지 나올 수 없었다.

한편 김영애는 지난 9일 오전 10시 58분, 췌장암에 따른 합병증으로 별세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DINOSAUR
    DINOSAUR 
    악동뮤지션
    빨간 맛 (Red Flavor)
    빨간 맛 (Red Flavor) 
    Red Velvet (레드벨벳)
    MY DARLING
    MY DARLING 
    악동뮤지션
    Ko Ko Bop
    Ko Ko Bop 
    EXO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헤이즈 (Heize)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