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피플UP&DOWN]소속사 옮긴 김인권, 10년 의리 매니저 함께했다 '훈훈'

입력시간 | 2016.11.21 13:11 | 이정현 기자 seiji@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피플UP&DOWN]소속사 옮긴 김인권, 10년 의리 매니저 함께했다 `훈훈`
김인권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배우 김인권이 10년간 곁을 지켜온 매니저와의 의리를 지켰다.

김인권은 10년여 동안 곁을 지켜온 임찬묵 매니저와 함께 소속사를 YNK엔터테인먼트로 옮겼다. 그는 그동안 매니지먼트사 소속이 아닌 개인 매니저를 두고 활동했다. 두 사람은 중학교 동창으로 둘도 없는 친구사이다. 김인권이 출연한 영화 ‘해운대’를 계기로 배우와 매니저 관계로 지냈다.

김인권은 YNK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으면서 임 매니저에 계속 함께해달라고 요청했다. 그가 충무로를 대표하는 감초 배우로 성장하는데 도움을 준 것을 잊지 않았다. 김인권은 오랜 시간 동고동락한 매니저이자 친구와 의리를 지키면서도 향후 더 안정적인 연기 활동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YNK엔터테인먼트는 21일 김인권과의 전속계약 소식을 알리며 “김인권이 폭넓은 작품으로 대중과 소통하며 많은 분들의 기대와 관심에 부응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김인권은 “앞으로 만나게 될 새로운 인연들과 새로운 작품, 새로운 캐릭터에 대하여 더욱 내려놓는 자세로 성실히 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인권은 올해도 데뷔 18년을 맞았다. 그동안 50여 편의 작품에 출연했다. ‘박하사탕’ ‘말죽거리 잔혹사’ ‘시크릿’ ‘퀵’ ‘마이웨이’ 등 장르를 불문하고 맹활약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YNK엔터테인먼트는 김인권을 새 식구로 맞으며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로서 초석을 다지게 됐다. 국내 영화계를 대표하는 여배우 임수정을 비롯해 라이징 스타로 주목 받고 있는 신혜선, 포스트 유승호로 꼽히는 남다름, 신예 최지헌과 이주영 등 각기 다른 영역에서 활발한 에너지가 기대되는 소속 라인업을 완성해가고 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빨간 맛 (Red Flavor)
    빨간 맛 (Red Flavor) 
    Red Velvet (레드벨벳)
    DINOSAUR
    DINOSAUR 
    악동뮤지션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헤이즈 (Heize)
    Ko Ko Bop
    Ko Ko Bop 
    EXO
    마지막처럼
    마지막처럼 
    BLACKPINK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