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쌍둥이 아빠' 정형돈 "딸들 시집 보낼 때 울 것 같다"

입력시간 | 2017.03.21 10:58 | 김민정 e뉴스 기자 a20302@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쌍둥이 아빠` 정형돈 `딸들 시집 보낼 때 울 것 같다`
사진-JTBC ‘뭉쳐야 뜬다’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정형돈이 ‘딸 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최근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 녹화에서 멤버들은 싱가포르에서 여행을 즐기던 중 같은 패키지 팀의 일원이었던 한 일반인 관광객 가족을 관심있게 지켜봤다. 아빠와 딸 둘이서만 여행을 온 팀원으로, 여러 번의 패키지 여행을 다녔지만 부녀 여행객이 처음이라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딸과 단 둘이 여행을 떠나본 적 없던 ‘딸 바보’ 정형돈과 김성주는 신기해하면서도 동시에 부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부녀 팀에게 질문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딸을 데리고 여행을 온 아버지는 “딸이 시집갈 때, 둘이 함께 추억할만한 것들이 없으면 서운할 것 같아 딸과의 여행을 결심했다. 이렇게 여행을 함께 다녀도 딸이 시집갈 때는 울게 될 것 같다”고 자신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 말을 듣던 정형돈과 김성주도 먼 미래를 생각하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딸이 두 명이나 있는 쌍둥이 아빠 정형돈은 “문득 상상했는데 엄청 공허할 것 같다. 울컥한다”며 오만가지 생각이 스쳐 가는 듯 복잡한 표정을 보이더니, “많이 배웠다. 나도 딸과 꼭 여행을 가야겠다”고 스스로 굳은 다짐을 하기도 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팀원들은 아직 초등학교도 들어가지 않은 딸들이 시집가는 모습을 벌써 상상하며 서운해하는 영락없는 ‘딸 바보’ 정형돈의 모습에 황당해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쌍둥이 딸 아빠 정형돈의 진솔한 이야기는 21일 오후 10시 50분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좋니
    좋니 
    윤종신
    Ko Ko Bop
    Ko Ko Bop 
    EXO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헤이즈 (Heize)
    Summer Go Loco (Feat. GRAY)
    Summer Go Loco (Feat. GRAY) 
    로꼬
    마지막처럼
    마지막처럼 
    BLACKPINK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