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무릎 꿇고 절하는 김민희, 사죄의 의미?…‘밤의 해변에서 혼자’ 트레일러

입력시간 | 2017.02.16 10:50 | 박미애 기자 orialdo@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무릎 꿇고 절하는 김민희, 사죄의 의미?…‘밤의 해변에서 혼자’ 트레일러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김민희가 길바닥에 무릎을 꿇고 절을 하고 있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트레일러 영상 내용이다.

최근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에 홍상수 감독이 연출하고 김민희가 주연한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트레일러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는 김민희가 한 중년 여성에게 먼 발치에서 큰절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절의 의미를 놓고 말이 많다.

이 영화는 유부남과 사랑에 빠진 유명 여배우 영희의 이야기다. 영희 역을 연기한 김민희 자신이, 결혼해 처자식이 있는 홍상수 감독과 불륜설에 휩싸였다. 영화의 내용이 두 사람의 사생활 루머를 연상시켜 이 절의 의미를 특별하게 여기는 분위기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15일 베를린으로 출국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돼 레드카펫 및 상영회, 기자회견 등의 일정이 예정됐다. 이 자리에 두 사람이 함께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난해 6월 한 보도로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작업하면서 사랑에 빠졌다는 루머에 휩싸였다. 두 사람은 소문에 대해 일절 함구하고 있다. 두 사람은 루머와 그에 대한 비난 여론에도 개의치 않고 최근 네 번째 영화를 작업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KNOCK KNOCK
    KNOCK KNOCK 
    TWICE (트와이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에일리 (Ailee)
    Rookie
    Rookie 
    Red Velvet (레드벨벳)
    YESTERDAY
    YESTERDAY 
    블락비 (Block B)
    좋다고 말해
    좋다고 말해 
    볼빨간 사춘기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