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안구정화 박서준X강하늘, ‘청년경찰’로 브로맨스 열풍 잇는다

입력시간 | 2017.07.17 15:13 | 박미애 기자 orialdo@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안구정화 박서준X강하늘, ‘청년경찰’로 브로맨스 열풍 잇는다
강하늘, 김주환 감독, 박서준(사진=신태현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박서준 강하늘이 스크린의 ‘브로맨스 열풍’을 이어간다.

박서준 강하늘은 17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청년경찰’ 제작보고회(감독 김주환)에서 로맨스의 남녀 주인공 못지않은 호흡을 기대케 했다.

“박서준이 로맨틱 장인으로 불리던데 사실은 브로맨스가 그의 주특기다.” 김주환 감독이 박서준과 강하늘의 연기 호흡을 언급하며 이 같이 말했다. ‘청년경찰’은 젊은 세대들에게 인기 많은 박서준 강하늘 두 스타를 내세운 유쾌한 수사물이다. 박서준은 드라마 ‘쌈 마이웨이’의 인기로 한창 주가 상승 중이며 강하늘 역시 ‘스물’ ‘동주’ ‘재심’으로 스크린 흥행 타율이 좋은 편이다. 박서준과 강하늘은 극중에서 행동파 경찰대생 기준 역, 이론파 경찰대생 희열 역에 캐스팅됐다. 개성 강한 두 캐릭터와, 이들 캐릭터가 만나면서 빚어내는 에피소드가 이 영화의 매력 포인다. ‘공조’부터 ‘더 킹’ ‘프리즌’ 등 올해 상반기 영화계는 남자들의 우정과 배신 등을 그린 ‘브로맨스’ 영화들이 강세였다. ‘청년경찰’이 이러한 분위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의 ‘브로맨스’는 제작보고회에서도 엿볼 수 있었다. 박서준은 “촬영 초반에는 다들 서먹서먹한데 강하늘은 스태프 이름을 다 외우고 있었다”며 그의 성품을 치켜세웠다. 강하늘은 “현장에서 촬영을 했다기보다는 거의 놀았다”며 박서준과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강하늘은 ‘청년경찰’을 끝으로 군대를 간다. ‘청년경찰’뿐 아니라 ‘기억의 밤’도 하반기 개봉을 계획 중인데 현재로선 ‘청년경찰’이 그의 입대 전 마지막 작품 홍보 활동이 될 가능성이 크다. 강하늘은 이 자리에서 “홀가분하다”는 심경을 전했다. 박서준은 “강하늘이 당초 더 빨리 입대를 하려고 했는데 영화 홍보를 위해서 조금 미룬 것으로 안다”며 고마워했다. 그러면서 “강하늘은 누가 봐도 군 생활을 잘할 것 같지 않냐”면서 “군대에서는 어떤 미담이 나올지 궁금하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으로 내달 9일 개봉한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좋니
    좋니 
    윤종신
    또 (Feat. Tiger JK & Bizzy & 마샬 (MRSHLL))
    또 (Feat. Tiger JK & Bizzy & 마샬 (MRSHLL)) 
    우원재
    부르는게 값이야 (Feat. 개코 & 던밀스)
    부르는게 값이야 (Feat. 개코 & 던밀스) 
    넉살 (Nucksal) & 조우찬
    에너제틱 (Energetic)
    에너제틱 (Energetic) 
    Wanna One (워너원)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헤이즈 (Heize)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