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미쟝센영화제, 최동훈·허정·엄태화 새 집행부로

입력시간 | 2017.03.20 18:14 | 박미애 기자 orialdo@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미쟝센영화제, 최동훈·허정·엄태화 새 집행부로
최동훈 감독, 허정 감독, 엄태화 감독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제16회 미쟝센단편영화제가 집행위원장에 최동훈 감독을, 부집행위원장에 엄태화 감독과 허정 감독을 위촉하며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최동훈 감독은 “그동안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장르의 상상력전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다양하고 놀랍고 발칙한 단편영화들을 소개하며 재기 넘치는 신인감독들을 발굴해왔다”며 “단편 영화를 본다는 건 흥미롭고 짜릿한 순간이다. 영화를 만든 감독들, 영화를 보는 관객들, 심사를 하는 기성 감독들 모두 행복한 기억을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는 영화제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부집행위원장은 미쟝센 단편영화제 출신인 엄태화 감독과 허정 감독들이 맡아 시선을 모은다. 제9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절대악몽’ 부문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하고 영화 ‘숨바꼭질’로 성공적인 감독 데뷔를 한 허정 감독은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내가 처음 영화를 만들기 시작할 때 즈음에 처음으로 열렸다. 관객으로 참석한 적도 있고, 상영 감독으로서 참석한 적도 있고, 심사위원으로 함께한 적도 있는 여러모로 의미가 있고 애정이 가는 영화제다”라며 미쟝센 단편영화제와의 끈끈한 인연과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제11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주목받고, 지난 해 ‘가려진 시간’으로 충무로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 엄태화 감독은 “한국 단편영화 감독들에게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하나의 동기부여가 된다고 생각한다. 계속해서 좋은 단편영화 탄생의 원동력으로 남기를 기원한다”고 말해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한국 영화계에 끼친 영향력을 환기하며 영화제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영화의 장르를 매개로 감독과 관객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영화제로, 관객은 ‘비정성시(사회적 관점을 다룬 영화)’,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멜로드라마)’, ‘희극지왕(코미디)’, ‘절대악몽(공포, 판타지)’, ‘4만번의 구타(액션, 스릴러)’의 장르로 구성된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 영화의 미래를 짊어질 예비 감독들의 단편 영화와 조우할 수 있다. 매년 다양한 장르와 독창적인 상상력을 바탕으로 걸출한 신인 감독들을 배출하며 충무로 신인 감독의 등용문으로 불리는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새 집행부와 함께 올 해 어떤 흥미로운 작품과 감독을 배출해낼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밤편지
    밤편지 
    아이유 (IU)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하이라이트 (Highlight)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에일리 (Ailee)
    부담이 돼 (Feat. 휘인 of 마마무)
    부담이 돼 (Feat. 휘인 of 마마무) 
    정키(Jung Key)
    Marry Me
    Marry Me 
    구윤회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