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미녀와 야수` 빌 콘돈 감독 "한 극장서 하루만 무삭제 버전 상영하고 싶다"

입력시간 | 2017.03.21 11:59 | 이호열 기자 orca@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미녀와 야수` 빌 콘돈 감독 `한 극장서 하루만 무삭제 버전 상영하고 싶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이데일리 이호열 인턴기자] “원작이 워낙 훌륭했기 때문에 ‘미녀와 야수’를 리메이킹 하는 것은 굉장히 두려운 일었다. 하지만 나 말고 다른 사람이 이 영화를 제작하는 것은 원치 않았다. ‘그냥 한 번 도전해보자’라는 생각이었다”

영화 ‘미녀와 야수’의 빌 콘돈 감독은 지난 17일(현지시간) 美영화전문매체 콜리더(Collider)와의 인터뷰에서 “원작을 훼손하지 않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빌 콘돈 감독은 “어른부터 아이까지 모든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며 “애니메이션에서 개스톤이 르 푸를 때리는 장면같이 지나치게 폭력적으로 보일 수 있는 장면은 삭제했다”고 덧붙였다. 

캐릭터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감독은 “야수 역할을 맡은 댄이 조금 더 인간처럼 표현되기 바랬다”며 “두꺼운 마스크에 의해 얼굴의 많은 부분이 가려졌기 때문에, 풍부하고 자연스러운 표정을 담기 위해 기술적인 측면을 많이 활용했다”고 밝혔다.

빌 콘돈 감독은 또 “삭제된 내용이 들어간 DVD버전을 볼 수 있겠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시간이 흐른 뒤에 하루만 날을 잡아 한 영화관에서만 무삭제 버전을 상영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빌 콘돈 감독은 뮤지컬 ‘시카고’와 ‘드림걸즈’를 영화화해 각각 60회 골든 글로브 각본상 후보(2003년), 64회 골든 글로브 작품상(2007년)을 수상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모해 (Mohae) (Feat. 볼빨간사춘기)
    모해 (Mohae) (Feat. 볼빨간사춘기) 
    산이 (San E)
    SIGNAL
    SIGNAL 
    TWICE (트와이스)
    처음부터 너와 나
    처음부터 너와 나 
    볼빨간 사춘기
    혼자
    혼자 
    어반 자카파 (Urban Zakapa)
    오늘 취하면 (Feat. 창모) (Prod. by SUGA)
    오늘 취하면 (Feat. 창모) (Prod. by SUGA) 
    수란 (SURAN)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