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미녀와 야수` 빌 콘돈 감독 "한 극장서 하루만 무삭제 버전 상영하고 싶다"

입력시간 | 2017.03.21 11:59 | 이호열 기자 orca@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미녀와 야수` 빌 콘돈 감독 `한 극장서 하루만 무삭제 버전 상영하고 싶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이데일리 이호열 인턴기자] “원작이 워낙 훌륭했기 때문에 ‘미녀와 야수’를 리메이킹 하는 것은 굉장히 두려운 일었다. 하지만 나 말고 다른 사람이 이 영화를 제작하는 것은 원치 않았다. ‘그냥 한 번 도전해보자’라는 생각이었다”

영화 ‘미녀와 야수’의 빌 콘돈 감독은 지난 17일(현지시간) 美영화전문매체 콜리더(Collider)와의 인터뷰에서 “원작을 훼손하지 않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빌 콘돈 감독은 “어른부터 아이까지 모든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며 “애니메이션에서 개스톤이 르 푸를 때리는 장면같이 지나치게 폭력적으로 보일 수 있는 장면은 삭제했다”고 덧붙였다. 

캐릭터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감독은 “야수 역할을 맡은 댄이 조금 더 인간처럼 표현되기 바랬다”며 “두꺼운 마스크에 의해 얼굴의 많은 부분이 가려졌기 때문에, 풍부하고 자연스러운 표정을 담기 위해 기술적인 측면을 많이 활용했다”고 밝혔다.

빌 콘돈 감독은 또 “삭제된 내용이 들어간 DVD버전을 볼 수 있겠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시간이 흐른 뒤에 하루만 날을 잡아 한 영화관에서만 무삭제 버전을 상영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빌 콘돈 감독은 뮤지컬 ‘시카고’와 ‘드림걸즈’를 영화화해 각각 60회 골든 글로브 각본상 후보(2003년), 64회 골든 글로브 작품상(2007년)을 수상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밤편지
    밤편지 
    아이유 (IU)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하이라이트 (Highlight)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에일리 (Ailee)
    부담이 돼 (Feat. 휘인 of 마마무)
    부담이 돼 (Feat. 휘인 of 마마무) 
    정키(Jung Key)
    Marry Me
    Marry Me 
    구윤회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