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박지빈 "아역배우 이미지 굳이 벗고 싶지 않아"

입력시간 | 2017.10.13 00:00 | 김민정 e뉴스 기자 a20302@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박지빈 `아역배우 이미지 굳이 벗고 싶지 않아`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2001년 데뷔. 어느덧 23살의 어엿한 성인으로 돌아온 박지빈과 bnt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촬영에서 박지빈은 캐주얼부터 유니크, 댄디한 콘셉트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남성미 넘치는 분위기를 담아내는 등 각양각색의 매력을 보였다.

촬영이 끝난 후 인터뷰에서 박지빈은 16년의 연기 생활 임에도 불구하고 연기에 대한 강한 열정을 드러냈다. 공백 기간 4년이 된 그는 연기가 많이 그리웠다며 “빨리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고 싶다”고 말했다.

23살의 성인이 된 그는 군대 가기 전 많은 불안함이 있었다며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어 친한 연예인에 대해 “배우 이현우 씨와 친하다. 서로 힘이 되어주는 사이다”라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성인임에도 불구하고 아직 아역배우의 이미지로 남아있는 박지빈에게 아역배우 이미지를 벗고 싶지 않은지 물어보았다. “예전에는 걱정이 많았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아역배우 시절 때문에 아직도 나를 기억해 주시지 않는가. 굳이 이미지를 벗으려 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대중들에게 스며들고 싶다”라며 이야기했다.

어느덧 연기를 시작한 지 16년이 된 박지빈 그는 오랜 연기생활에 대해 “생각해보면 정말 오래 했다. 가족들이 많이 고생했을 것 같다”라며 가족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이어 “오래 연기를 한 만큼 연기적으로 더 많이 보여드려야겠다”라며 전했다.

연기를 안 했다면 무엇을 하고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엔 “다른 학생들과 똑같았을 것 같다“라며 “어렸을 때부터 연기를 해서 다른 꿈을 생각해 본 적이 없다. 어린 나이에 내 직업을 찾은 것에 대해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연기에 대하여 “평생의 숙제”라고 표현했다. 이어 “맞고 틀린 것이 없는 게 연기인 것 같다. 작품 안에 배우라는 퍼즐 한 조각이 되어 그 그림이 완성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 배우”라고 이야기했다.

박지빈 `아역배우 이미지 굳이 벗고 싶지 않아`
박지빈은 오랜 연기 생활 임에도 불구하고 활동 10년 만에 찾아온 슬럼프에 대해서도 이야기해주었다. “18살 때 처음 슬럼프가 왔다. 그 나이가 미래를 고민하게 되는 나이더라. 내가 좋아하는 일을 높고 크게 가 아니라 길게 평생 하고 싶어서 어떻게 하면 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자신이 도전에 보고 싶은 분야에 대해서도 이야기해주었다. 음악을 좋아한다는 그는 “음악을 배워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평소 운동을 즐기는 편이라며 “모든 종목의 운동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롤모델에 대해서 묻는 질문에 그는 당당하게 “박지빈”이라고 말했다. “내가 만족할만한 상대가 없어서가 아니라 누군가를 롤모델로 삼는 것이 맞는 건가라는 생각을 한다. 내가 나를 롤모델로 생각하면 더 나은 내가 되려고 노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이야기했다.

함께 호흡해 보고 싶은 배우에 대해 묻자 전도연, 이병헌, 송강호, 최민식을 지목하며 “나뿐만 아닌 누구나 그럴 것이다. 존경하는 분과 함께 작품을 한다면 그보다 좋은 경험은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자신의 삶의 목표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무작정 행복한 삶을 살고 싶다. 사람이 무작정 행복하기는 힘들지 않은가. 그래서 목표인 것 같다. 지금도 행복하지만 앞으로도 더 행복하게 살고 싶다”라며 이야기했다. 이어 “배우로서는 물론 인정받는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답했다.

활동 계획에 대해 묻는 질문엔 “연초쯤에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팬들에게 “변하지 않는 내 사람인 것 같다. 내가 더 잘하면 될 것 같다. 항상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고 말하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썸 탈꺼야
    썸 탈꺼야 
    볼빨간사춘기
    나에게 넌
    나에게 넌 
    다비치
    잘 (I'm Fine) (With 슬리피 & 로꼬 & 후디)
    잘 (I'm Fine) (With 슬리피 & 로꼬 & 후디) 
    GRAY (그레이)
    좋니
    좋니 
    윤종신
    선물
    선물 
    멜로망스 (MeloMance)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