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궁셔리' 이상민의 얄밉지 않은 허세 (feat. 슈퍼카)

입력시간 | 2017.06.19 07:47 | 김민정 e뉴스 기자 a20302@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미우새’ 이상민이 대한민국 연예인 최초로 슈퍼카를 몰았던 화려했던 그 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 (이하 미우새)에서는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이상민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상민은 인연이 있는 칼럼리스트의 외제차에 오르며 “일부러 차를 멀리하는 게 타고 싶을까봐 그렇다”고 털어놨다.

이상민은 연예계에서 소문난 자동차 마니아다. 그는 최근까지 자동차 관련 예능 MC도 맡으며 각별을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영상을 보던 이상민의 어머니 역시 그가 과거 외제차 9~10대까지 보유했었다고 회상했다.

이상민은 “한국에선 지금이야 이렇게 쉽게 살 수 있지 옛날엔 못 샀다”고 말했다. 룰라로 활동하던 1995년 당시, 한국에 단 6대 들어온 슈퍼카의 주인이 바로 본인이었다는 것. 그는 “다섯 대는 대기업 회장, 그 한대가 나였다“라며 잔뜩 허세를 부려 웃음을 안겼다.

`궁셔리` 이상민의 얄밉지 않은 허세 (feat. 슈퍼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어 이상민은 ”그걸 그냥 가서 현찰로 샀다. 정확하게 부가세별도 6900만원이었다. 부가세를 더해 7000만원이 넘는 돈에 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수리비로만 900만 원여가 나왔으나 이 역시 거침없이 결제를 했다는 것.

이 밖에도 이날 이상민은 래퍼 도끼가 살고 있는 아파트 주차장을 찾아 슈퍼가를 구경하는가 하면 슈퍼카 매장을 방문해 계약하는 상상까지 했다. 직접 계약서에 사인을 해보기도.

하지만 이상민의 이같은 허세에도 결코 얄밉게 다가오지 않았다. 전성기를 달릴 때 최고의 위치에 있었지만, 바닥까지 떨어진 뒤 낙담하지 않고 열심히 사는 모습으로 호감을 쌓고 있기 때문이다.

평소 이상민은 자신만의 철학을 고수하며 스웨그를 보여주고 있다. ‘궁셔리’라는 별명에서도 알 수 있듯 그의 허세는 인정할 수밖에 없다. 더 나아갈 그의 삶을 응원해본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실화
    실화 
    케이윌 (K.Will)
    특별해
    특별해 
    젝스키스
    안녕 가을
    안녕 가을 
    케이윌 (K.Will)
    가을 아침
    가을 아침 
    아이유 (IU)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아이유 (IU)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