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김소현 "'군주' 유승호는 오빠보다 또래 친구 같아"

입력시간 | 2017.05.19 08:30 | 김민정 e뉴스 기자 a20302@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김소현 ``군주` 유승호는 오빠보다 또래 친구 같아`
사진-하이컷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배우 김소현이 복고 소녀로 변신한 화보를 공개했다.

김소현은 18일 발행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사랑스러운 복고 패션을 선보였다.

이번 화보에서 그는 헐렁한 청바지에 운동화, 볼캡 등 털털한 톰보이 룩을 입어 지금까지 볼 수 없던 모습을 공개했다. 화장기 없는 얼굴, 활동적인 옷차림에서 19세 소녀 김소현의 자연스러운 매력이 드러났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소현은 MBC 드라마 ‘군주 - 가면의 주인’에서 유승호와 함께하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승호 오빠는 또래 친구 같다. 지금까지 만났던 상대 배우들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나이차이가 적게 나다 보니까 확실히 장난도 많이 치고 연기할 때도 솔직하게 의견을 주고 받는다. 서로 믿음이 있는 관계라서 가능한 것 같다”고 말했다.

철벽녀 기질이 있느냐는 질문엔 과거형으로 답했다. “철벽녀였다. 그래도 지금은 좀 낫다. 예전엔 연기하면서 오빠들이랑 친해지는 게 너무 힘들었다. 언니들도 괜찮고 남동생도 괜찮은데 이상하게 오빠들은 너무 어렵고 불편해서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모르겠더라. 오빠들이란 나한텐 좀 미지의 영역 같은 느낌이었다. 그런데 내가 어색해하면 상대배우도 힘들지 않나. 예의가 아닌 것 같기도 하고. 그래서 언젠가부터 일부러 농담도 하고 친해지는 방법도 연구하고 그랬다”고 고백했다.

김소현은 아직 한 번도 연애를 해보지 않은 ‘모태솔로’로 알려져 있다. 진한 멜로 연기를 할 때는 주변의 조언을 참고 한다고. “꽁냥꽁냥 가벼운 연기는 할 수 있는데 서로 깊은 눈빛을 주고받으면서 가슴 아파하는 연기는 아무래도 좀 부족하다. 왜 영화나 드라마 볼 때도 그렇지 않나. 분명 서로 사랑하는데 말 안 해서 오해생기고, 사랑해서 헤어지고. 솔직히 아직은 연애를 안 해봐서 완벽히 이해를 하진 못한다. 그런데 어떻게 모든 연기를 다 경험해보고 하겠나. 대신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 본다. ‘언니, 사랑하는데 왜 우는 거예요?’라고. 아직까진 머리로 이해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소현의 화보와 인터뷰는 18일 발간하는 ‘하이컷’ 198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좋니
    좋니 
    윤종신
    또 (Feat. Tiger JK & Bizzy & 마샬 (MRSHLL))
    또 (Feat. Tiger JK & Bizzy & 마샬 (MRSHLL)) 
    우원재
    부르는게 값이야 (Feat. 개코 & 던밀스)
    부르는게 값이야 (Feat. 개코 & 던밀스) 
    넉살 (Nucksal) & 조우찬
    에너제틱 (Energetic)
    에너제틱 (Energetic) 
    Wanna One (워너원)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헤이즈 (Heize)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