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온시우, ‘이국주 저격’ 후 논란 확산에 부담? SNS 삭제

입력시간 | 2017.03.20 08:02 | 박미애 기자 orialdo@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온시우, ‘이국주 저격’ 후 논란 확산에 부담? SNS 삭제
온시우, 이국주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논란에 대한 부담감일까. 신인배우 온시우가 SNS를 삭제했다.

온시우는 19일 SNS에 개그우먼 이국주 관련 기사를 링크하고 공개 비난했다. 그는 “댓글로 조롱하니까 기분 나쁜가요?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 연예인들은 어땠을까요? 대놓고 화낼 수도 없게 만드는 자리에서 씁쓸히 웃고 넘어갔을 그 상황. 이미 고소 열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이나 아시길”이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이국주는 SNS에 자신의 외모를 조롱한 댓글을 캡처해 올리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국주는 악플러들에게 “너네 되게 잘생겼나 봐. 너네가 100억 줘도 나도 너네랑 안 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네 걱정해. 미안하지만 다 캡처하고 있다”라고 경고했다.

이국주의 악플러들에 대한 경고에 온시우가 비난하면서 네티즌들은 그를 옹호하는 반응과 ‘논점을 흐린다’며 질타하는 반응으로 갈렸다. 온시우의 글을 ‘노이즈 마케팅’으로 보는 시선도 있었다.

논란이 된 온시우의 SNS는 삭제된 상황이며 이국주도 악플러들을 캡처한 글을 삭제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밤편지
    밤편지 
    아이유 (IU)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하이라이트 (Highlight)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에일리 (Ailee)
    Marry Me
    Marry Me 
    구윤회
    Fine
    Fine 
    태연 (TAEYEON)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