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박유천 예비 신부 "욕하면 행복하냐?"…결국 삭제

입력시간 | 2017.07.18 07:13 | 김윤지 기자 jay@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박유천 예비 신부 `욕하면 행복하냐?`…결국 삭제
박유천(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예비신부 황모씨가 반발의 글을 남겼다 결국 삭제했다.

황씨는 1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에휴. 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저 신경꺼주세요. 저 차단해줘요”라며 글을 게재했다.

그는 박유천과 자신을 향한 비난을 의식한 듯 “저는 완전 신경 끌게요. 원래 끄고 살았지만, 남들한테, 남들 얘기에 원래 남 일에 관심 갖는 게 젤 쓸데없고 시간 낭비 아닌가”라며 “좋은 사람들이랑 좋은 것만 보고 사는 게 답이다. 남 욕하면서 인생 행복해? 그럼 계속 그렇게 살아요. 욕하고 미워하고”라고 말했다.

이어 “욕도 관심이다. 무관심이 제일 무서운 거 같다. 진짜 팩트는 행복한 사람들은 절대 숨어서 막말 안 하고, 남 신경 안 쓴다는 거”라는 글을 덧붙였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됐다.

황씨에 앞서 박유천은 자신의 SNS에 “매일 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클 수 있을까 싶다. 다시 일어나 보고 싶다.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 것 같다. 결혼 또한 여러 분들께 미리 말 못해 너무 죄송하다”면서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바란다. 저와 OO(황모씨)를 응원해달라”는 사죄의 글을 게재했다.

박유천은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이다. 소집해제 이후인 9월 황씨와 결혼한다. 황씨는 박유천 보다 3세 연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다.
박유천 예비 신부 `욕하면 행복하냐?`…결국 삭제
사진=황씨 SNS 화면 캡처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DINOSAUR
    DINOSAUR 
    악동뮤지션
    빨간 맛 (Red Flavor)
    빨간 맛 (Red Flavor) 
    Red Velvet (레드벨벳)
    Ko Ko Bop
    Ko Ko Bop 
    EXO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헤이즈 (Heize)
    MY DARLING
    MY DARLING 
    악동뮤지션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