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병원선’ 조현재, 남주인 듯 남주 아닌…파워 존재감

입력시간 | 2017.09.14 09:14 | 김윤지 기자 jay@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병원선’ 조현재, 남주인 듯 남주 아닌…파워 존재감
사진=‘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배우 조현재가 짧은 등장에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조현재는 13일 오후 방송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병원선’(극본 윤선주·연출 박재범)에 두성그룹 후계자 장성호 역으로 재등장해 긴장감을 유발했다.

이날 장성호는 대한병원을 다시 찾아 생명의 은인 송은재(하지원 분)을 찾았다. 송은재에게 호감을 드러냈던 그는 송은재를 위해 헬기를 동원하기도 했다. 이번엔 송은재의 공을 가로챈 김도훈(전노민 분)에게 “송은재 선생은 왜 쳐낸거냐”고 따졌다.

두성그룹 후계자인 장성호는 대한병원 인수를 계획하고 있었다. 김도훈은 이에 민감하며 반응했다.

이날 조현재의 출연 분량은 5분이 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여주인공을 적극적으로 조력하는 캐릭터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자신의 재력과 권력을 바탕으로 장성호 과장에게 반격을 가했다. 로맨틱 코미디 속 남자주인공을 연상시키는 캐릭터이자,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안긴 카메오였다. 또한 장성호가 송은재의 서울 재입성에 발판이 될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조현재는 내년 상반기 방송예정인 SBS 새 수목 미니시리즈 ‘사자’ 촬영을 앞두고 있다.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가을 아침
    가을 아침 
    아이유 (IU)
    DNA
    DNA 
    방탄소년단
    좋니
    좋니 
    윤종신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우원재
    가시나
    가시나 
    선미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