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넋을 잃었다”… ‘사랑의 온도’ 연출이 밝힌 캐스팅 이유

입력시간 | 2017.09.14 14:36 | 이정현 기자 seiji@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넋을 잃었다”… ‘사랑의 온도’ 연출이 밝힌 캐스팅 이유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남건 SBS PD가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를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남건 PD는 14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서 “연기자 간에 호흡이 매우 좋다”며 출연진을 칭찬했다.

남 PD는 서현진에 대해 “본인의 최고의 연기를 드라마에서 보여주고 있다”며 “사랑스럽고 귀여운 캐릭터다. 이번에도 넋을 잃고 보고 있다”고 칭찬했다.

이어 “양세종은 경력이 길지 않음에도 그런 느낌을 받을 수가 없다”며 “괜히 하는 말이 아니라 남자인제가 봐도 설렌다”고 말했다.

남건 PD는 김재욱과 조보아도 칭찬했다. “김재욱은 지금까지 봤던 연기와는 다른 다양하고 폭이 넓은 연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항상 잠을 못자고 고민을 하더라”고 말했다. 조보아에 대해서는 “현장의 비타민 같다”며 “스토리상 욕을 먹게 될 수도 있지만 연기를 못한다는 말보다 캐릭터에 잘 녹아 욕먹는건 최고의 연기라고 생각한다더라”며 그의 열정을 높이 샀다.

‘사랑의 온도’는 대기업 출신의 드라마 작가 현수(서현진 분)와 그를 사랑했던 셰프 정선(양세종 분), 자수성가 사업가 정우(김재욱 분), 보조작가 홍아(조보아 분)가 벌이는 사랑이야기를 담는다. 오는 18일 밤10시에 처음 방송한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아이유 (IU)
    가을 아침
    가을 아침 
    아이유 (IU)
    비밀의 화원
    비밀의 화원 
    아이유 (IU)
    매일 그대와
    매일 그대와 
    아이유 (IU)
    어젯밤 이야기
    어젯밤 이야기 
    아이유 (IU)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