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최고 흥행 매치업' 82번째 슈퍼매치 이모저모

입력시간 | 2017.08.12 14:48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고 흥행 매치업` 82번째 슈퍼매치 이모저모
수원 삼성 대 FC서울의 슈퍼매치 경기 장면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12일 저녁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과 서울 간 역대 82번째 ‘슈퍼매치’가 펼쳐진다.

양 팀의 맞대결은 수많은 화제와 함께 엄청난 관중 동원력으로 한국 프로스포츠 흥행 기록의 역사를 바꿨다. 역대 전적부터 관중기록, 명장면, 개인 기록까지 슈퍼매치의 이모저모를 알아본다.

▲통산 전적은 수원의 우세, 최근 전적은 서울의 우세

지금까지 열린 81번의 슈퍼매치에서 수원은 서울을 상대로 32승 20무 29패로 박빙의 우세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2013년 서정원 감독 부임 이후로는 3승 5무 9패로 열세다.

서울의 입장에서 보면 2016년 6월 황선홍 감독 부임 이후 2승 1무, 수원을 상대로 진 적이 없다. 2015년 이후 최근 전적 역시 수원이 1승 4무 4패로 절대적 열세다. 현재 리그 순위 5위로 수원(2위)에 뒤지고 있는 서울이 이번 슈퍼매치에서 승리를 다짐하는 이유다.

▲관중이 많으면 수원이 승리한다?

역대 슈퍼매치 최다 관중 기록은 5만5397명(2007년 4월 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이다. 2위는 5만1606명(2011년 3월 6일, 서울월드컵경기장), 3위는 5만787명(2012년 8월 1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이다.

위 세 경기는 역대 프로스포츠 단일경기 관중기록 3위~5위에 해당하는 기록이기도 하다(1위는 2010년 5월 5일 서울-성남전 60,747명, 2위는 2010년 12월 5일 서울-제주전 56,759명).

재미있는 점은 위 세 경기에서 모두 수원이 서울에 승리했다는 사실이다. 수원의 홈에서 열린 경기 중 최다관중은 2012년 4월 1일에 기록한 4만5192명이다. 이 경기에서도 수원이 2-0 승리를 거뒀다.

▲2017시즌 득점/도움 1·2위 간의 맞대결

이번 슈퍼매치는 리그 득점/도움 1,2위를 달리고 있는 선수들 간 맞대결의 의미도 갖는다. 수원의 조나탄은 19골로 득점 1위를 달리고 있고, 서울의 데얀이 16골로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10일 열린 슈퍼매치 미디어데이에서 조나탄은 데얀에 대해 “나와 비교할 수 없는 선수다”면서도 “구자룡이 데얀을 잘 막아줬으면 한다”고 견제했다.

반면 도움 순위는 서울의 윤일록이 1위(10개), 그 뒤를 염기훈(7개)이 쫓고 있다. 염기훈은 이미 2015, 2016 도움왕을 차지한 바 있다.

염기훈은 “상도 받아본 사람이 받는다”라며 도움왕을 자신했고, 윤일록은 “이번 시즌부터 꾸준히 상을 받겠다”라며 응수했다.

▲역대급 명승부가 펼쳐진 슈퍼매치는?

수원팬들이 기억하는 최고의 슈퍼매치는 2008년 챔피언결정전 2차전이다. 당시 차범근 감독이 이끌던 수원과 귀네슈 감독이 이끌던 서울은 K리그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며 챔피언결정전에서 만났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1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둔 양 팀은 2008년 12월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최종 승자를 가리기 위한 마지막 승부에 돌입했다. 혈투 끝에 송종국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낸 수원이 결국 서울을 2-1로 누르고 왕좌를 차지했다.

▲슈퍼매치 최고의 히어로는?

2015년 4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역대 73번째 슈퍼매치에서 수원은 서울을 상대로 5-1 대승을 거뒀다..

이 날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선수는 이상호다. 당시 수원 소속이던 이상호는 2골을 기록하며 정대세(2골 2도움)와 함께 수원의 승리에 기여했다.

그리고 2년 뒤인 2017년 3월 5일 이상호는 서울 소속으로 수원을 상대로 골을 넣게 된다.

한편, 2015년 11월 7일 서울의 홈에서 열린 슈퍼매치에서는 서울이 수원을 상대로 4-3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 날의 히어로는 ‘슈퍼서브’ 윤주태(현 상주상무). 당시 윤주태는 혼자 4골을 넣었다. 역대 슈퍼매치에서 4골을 넣은 선수는 윤주태가 유일하다. 그 다음은 2007년 3월 21일 3골을 넣은 서울의 박주영이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좋니
    좋니 
    윤종신
    또 (Feat. Tiger JK & Bizzy & 마샬 (MRSHLL))
    또 (Feat. Tiger JK & Bizzy & 마샬 (MRSHLL)) 
    우원재
    부르는게 값이야 (Feat. 개코 & 던밀스)
    부르는게 값이야 (Feat. 개코 & 던밀스) 
    넉살 (Nucksal) & 조우찬
    SEARCH (Feat. 카더가든 & ZICO)
    SEARCH (Feat. 카더가든 & ZICO) 
    행주 & 양홍원 (Young B)
    에너제틱 (Energetic)
    에너제틱 (Energetic) 
    Wanna One (워너원)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