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히딩크 "한국 국민이 원하면 어떤 일이든 기여"

입력시간 | 2017.09.14 19:43 | e뉴스팀 bodo@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히딩크 `한국 국민이 원하면 어떤 일이든 기여`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팀]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14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한국 취재진과 간담회에서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나를)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대한축구협회(KFA)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히딩크 전 감독의 이 같은 발언은 한국 측에서 공식 요청이 있을 경우 대표팀 감독이든, 기술고문이든 자신에게 주어지는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다만 “여러 가지 여건으로 봐서 축구팀 감독으로서 2002년 월드컵의 영광을 다시 재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도 말했다. 축구협회가 대표팀 감독으로 신태용 감독을 결정한 데 대해서는 “축구협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아이유 (IU)
    비밀의 화원
    비밀의 화원 
    아이유 (IU)
    매일 그대와
    매일 그대와 
    아이유 (IU)
    어젯밤 이야기
    어젯밤 이야기 
    아이유 (IU)
    개여울
    개여울 
    아이유 (IU)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