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히딩크 “한국 축구 위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용의 있어”

입력시간 | 2017.09.14 19:47 | 조희찬 기자 etwood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히딩크 “한국 축구 위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용의 있어”
거스 히딩크 감독(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거스 히딩크 전 2002년 월드컵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14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한국 취재진과 간담회를 갖고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나를)원하고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축구협회(KFA)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히딩크 전 감독의 이번 발언은 한국에서 공식 요청이 있으면 대표팀 감독이든 기술 고문이든 자신에게 주어지는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여러가지 여건으로 봐서 축구팀 감독으로서 2002년 월드컵의 영광을 다시 재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히딩크 전 감독은 2018년 월드컵 축구 대표팀 사령탑으로 신태용 현 감독이 결정되기 이전인 3개월 전에 측근을 통해 KFA에 이같은 의사를 비공식적으로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히딩크 감독은 또 축구협회가 월드컵 사령탑으로 신태용 감독을 결정한 것에 대해 “축구 협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아이유 (IU)
    비밀의 화원
    비밀의 화원 
    아이유 (IU)
    매일 그대와
    매일 그대와 
    아이유 (IU)
    어젯밤 이야기
    어젯밤 이야기 
    아이유 (IU)
    개여울
    개여울 
    아이유 (IU)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