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손흥민, 팔 골절 딛고 EPL 개막전 후반 교체 출전

입력시간 | 2017.08.14 00:22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손흥민, 팔 골절 딛고 EPL 개막전 후반 교체 출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소속의 손흥민.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5)이 부상을 털고 개막전부터 그라운드에 나섰다.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17-2018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뉴캐슬과 원정경기에서 0-0 동점이던 후반 13분 무사 시소코를 대신해 교체 투입돼 32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손흥민은 지난 6월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카타르 원정경기에서 골절된 오른팔에 압박 붕대를 감고 나왔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몸싸움도 피하지 않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줬다.

부상 때문에 프리시즌 일정을 소화하지 못해 경기 감각에 대한 우려도 있었지만 이날 경기에선 큰 문제가 없었다.

손흥민은 2-0으로 앞선 후반 추가 시간에 빠른 스피드로 상대 수비라인을 파고든 뒤 결정적인 스루패스를 연결했다. 하지만 해리 케인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어시스트가 기록되지 않았다.

이날 손흥민은 총 27차례 공을 잡았고 패스 성공률은 92%를 기록했다. 유럽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54점을 줬다. 교체로 들어가 32분을 뛴 것을 감안하면 무난한 평점이었다. 토트넘에서 최고 평점을 받은 선수는 2어시스트를 기록한 크리스티안 에릭센(8.09점)이었다.

토트넘은 뉴캐슬을 2-0으로 제압했다. 후반 16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중앙 크로스를 델리 알리가 왼발 슛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어 후반 25분에도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벤 데이비스가 추가 골로 연결해 손쉬운 승리를 거뒀다.

뉴캐슬은 전반에만 부상으로 2명이 교체된데다 후반 초반 존조 셸비가 퇴장을 당하는 등 어수선한 상황에서 토트넘에게 승리를 헌납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가시나
    가시나 
    선미
    좋니
    좋니 
    윤종신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헤이즈 (Heize)
    에너제틱 (Energetic)
    에너제틱 (Energetic) 
    Wanna One (워너원)
    빨간 맛 (Red Flavor)
    빨간 맛 (Red Flavor) 
    Red Velvet (레드벨벳)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