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기성용, 무릎 부상 털고 6경기 만에 그라운드 복귀

입력시간 | 2017.03.19 10:57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기성용, 무릎 부상 털고 6경기 만에 그라운드 복귀
기성용(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의 기성용(28)이 무릎 부상을 털고 6경기 만에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기성용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본머스 딘 코트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본머스전에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후반 22분 웨인 라우틀리지와 교체될때까지 약 67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부상 전처럼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오는 23일 열릴 중국과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원정 경기에서도 활약을 기대케 했다.

기성용은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기 보다는 상대 역습을 저지하는데 주력했다. 전반 40분 상대 팀 라이언 프레이저에게 태클을 시도하다 경고를 받기도 했다.

후반 20분에는 슈팅도 한 차례 날렸다. 페널티박스 아크 뒤에서 왼발 슈팅을 기도했지만 상대 수비수를 맞고 나갔다. 기성용은 첫 슈팅 직후 곧바로 교체 아웃됐다.

스완지시티는 전반 31분 수바수 알피 모우손의 자책골로 결승골을 내준 뒤 후반 27분 추가골을 베닉 아포베에게 추가골을 허용해 0-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최근 2연패를 당한 스완지시티는 8승 3무 18패 승점 27로 20개 팀 중 17위에 머물렀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크리스털팰리스의 공격수 이청용(29)은 오랜만에 출전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기회를 얻지는 못했다.

이청용은 잉글랜드 런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왓퍼드전에서 90분 내내 벤치만 지켰다.

이청용은 1월 29일 맨체스터시티와 축구협회(FA)컵 대회 이후 출전 명단에 조차 들지 못하고 있다.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도 6경기 만이다. 하지만 샘 앨러다이스 감독은 끝까지 이청용을 선택하지 않았다.

크리스털팰리스는 후반 23분 상대 팀 트로이 디니의 자책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빨간 맛 (Red Flavor)
    빨간 맛 (Red Flavor) 
    Red Velvet (레드벨벳)
    DINOSAUR
    DINOSAUR 
    악동뮤지션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헤이즈 (Heize)
    Ko Ko Bop
    Ko Ko Bop 
    EXO
    마지막처럼
    마지막처럼 
    BLACKPINK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