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손흥민, 도르트문트 상대 강력한 왼발슛...시즌 1호골

입력시간 | 2017.09.14 08:14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손흥민, 도르트문트 상대 강력한 왼발슛...시즌 1호골
토트넘의 손흥민이 도르트문트와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에서 시즌 첫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1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와 홈 경기에서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전반 4분 선제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3-1 승리를 견인했다.

손흥민은 0-0이던 전반 4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상대 왼쪽 측면을 파고든 뒤 강력한 왼발 슈팅을 성공시켰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를 포함해 5경기 만에 나온 자신의 첫 골이다.

손흥민은 후반 6분에도 케인의 패스를 받아 날카로운 오른바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살짝 넘겨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 26분에는 역시 매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상대 수비에 걸려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경기 내내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손흥민은 후반 38분 무사 시소코와 교체됐다. 그라운드를 나갈 때는 홈관중들이 기립 박수를 보냈고 손흥민도 손을 흔들어 답례했다.

이날 영국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날 손흥민의 활약에 7.3점의 평점을 매겼다. 팀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었다.

손흥민은 경기 후 현지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모든 포지션에서 모든 상황을 대비해 슈팅 훈련을 한다. 일련의 과정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훈련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느꼈다. 이번 승리로 웸블리 징크스도 깨졌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좋은 결과를 얻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강호 도르트문트를 꺾고 ‘죽음의 조’라고 불리는 H조에서 가장 먼저 승점 3점을 챙겼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골 후 전반 11분 도르트문트의 안드리 야르몰렌코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하지만 전반 15분 케인이 상대 수비수에게 공을 빼앗은 뒤 왼발 슈팅으로 골을 터뜨려 동점 균형을 깼다.

토트넘은 후반 15분 케인이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왼발 대각선 슈팅으로 다시 골망을 갈라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에 수비수 얀 베르통언이 상대 얼굴을 가격하는 바람에 퇴장을 당해 1명 부족한 상황에서 경기를 치렀다. 하지만 끝내 실점을 내주지 않고 2골 차 승리를 지켰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아이유 (IU)
    비밀의 화원
    비밀의 화원 
    아이유 (IU)
    매일 그대와
    매일 그대와 
    아이유 (IU)
    어젯밤 이야기
    어젯밤 이야기 
    아이유 (IU)
    개여울
    개여울 
    아이유 (IU)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