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전통의 강호' 포르투갈-프랑스, 러시아WC 본선행 확정

입력시간 | 2017.10.11 10:32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전통의 강호` 포르투갈-프랑스, 러시아WC 본선행 확정
포르투갈의 간판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스위스와의 월드컵 유럽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이기고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지은 뒤 팬들을 향하 두 손을 머리에 올려 하트 모양을 만들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유럽 축구 ‘전통의 강호’ 포르투갈(FIFA랭킹 3위)과 프랑스(8위)가 나란히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포르투갈은 11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에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유럽지역 예선 B조 10차전 스위스(7위)와의 홈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상대 수비수 요안 주루의 자책골과 안드레 실바의 추가골로 스위스의 추격을 뿌리쳤다.

이날 승리로 9승 1패 승점 27를 기록한 포르투갈은 스위스와 같은 승점을 기록했지만 다득점(포르투갈 32, 스위스 23)에서 앞서 극적으로 B조 1위를 확정, 월드컵 본선에 직행하게 됐다.

포르투갈은 월드컵 무대를 밟는 것은 통산 7번째이자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시작으로 최근 5회 연속이다.

포르투갈은 지난해 9월 6일 스위스와 예선 1차전에서는 0-2로 패했지만 이번에 멋지게 설욕하며 본선행 티켓의 주인이 됐다.

반면 스위스는 비기기만 해도 본선에 직행할 수 있었지만 호날두와 실바를 앞세운 포르투갈의 날카로운 공격에 무너져 조 2위로 내려앉았다.

‘아트사커’ 프랑스도 벨라루스를 누르고 통산 15번째로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프랑스는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드 파리에서 열린 벨라루스(77위)와의 홈경기에서 앙투안 그리즈만과 올리비에 지루가 연속골을 터뜨려 2-1로 이겼다.

프랑스는 7승 2무 1패 승점 23을 기록, 네덜란드에 0-2로 패한 스웨덴(승점 19)을 제치고 A조 1위로 6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나가게 됐다.

포르투갈과 프랑스를 포함, 지금까지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나라는 19개국이다.

유럽에선 개최국 러시아를 비롯해 스페인·벨기에·잉글랜드·독일, 폴란드, 아이슬란드, 세르비아, 포르투갈, 프랑스 등 총 10개국이다.

유럽에 걸린 나머지 티켓 4장을 두고 각 조 2위팀 8개국이 다음달 홈앤드어웨이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플레이오프에 나갈 팀은 이탈리아, 스위스, 크로아티아, 덴마크, 북아일랜드, 아일랜드, 스웨덴, 그리스로 결정됐다. 어느 팀이 맞붙게 될지는 17일 대진 추첨으로 가려진다.

다른 대륙에선 한국·이란·일본·사우디아라비아(이상 아시아), 멕시코·코스타리카(이상 북중미), 브라질(남미), 나이지리아·이집트(이상 아프리카)가 본선행을 확정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썸 탈꺼야
    썸 탈꺼야 
    볼빨간사춘기
    나에게 넌
    나에게 넌 
    다비치
    잘 (I'm Fine) (With 슬리피 & 로꼬 & 후디)
    잘 (I'm Fine) (With 슬리피 & 로꼬 & 후디) 
    GRAY (그레이)
    좋니
    좋니 
    윤종신
    선물
    선물 
    멜로망스 (MeloMance)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