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박용택, 생일 자축 결승홈런...LG, 선두 KIA에 승리

입력시간 | 2017.04.21 21:58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박용택, 생일 자축 결승홈런...LG, 선두 KIA에 승리
LG 박용택.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LG가 박용택의 생일 자축 결승 홈런에 힘입어 선두 KIA의 덜미를 잡았다.

LG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KIA를 6-2로 제압했다.

승리의 주역은 박용택이었다. 2-2 동점이던 6회말 박용택이 들어서자 1루 쪽 LG팬들은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마침 이날은 박용택의 38번째 생일이었다.

그런데 팬들의 생일 축하송이 끝나자마자 박용택의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상대 좌완 선발 팻 딘의 3구째 123km 커브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훌쩍 넘겼다. 이 홈런은 이날 경기의 결승점이 됐다.

LG는 3-2로 아선 8회말 1사 만루에서 대타 임훈의 중전 적시타와 이병규의 2루 땅볼, 양석환의 좌전 적시타로 3점을 뽑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LG 선발 임찬규는 승리투수가 되진 못했지만 5이닝 5피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제 몫을 했다.

세 번째 투수로 나온 정찬헌이 1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구원승을 거뒀다. 언더핸드 신정락은 8회초 2사 1, 3루에 나와 1⅓이닝을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이틀 연속 세이브(4세이브)를 챙겼다.

넥센은 롯데를 5연패 늪에 빠뜨렸다.

넥센은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허정협의 연타석 홈런 등 홈런포 3방과 선발 투수 최원태의 호투에 힘입어 롯데를 4-1로 꺾었다.

올시즌 넥센 타선의 새로운 히어로로 떠오른 허정협은 6회와 8회 연타석 솔로홈런을 치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이날 홈런 2개를 추가한 허정협은 시즌 홈런수를 4개로 늘렸다. 8회말 허정협에 이어 타석에 들어선 채태인도 백투백홈런으로 존재감을 알렸다.

넥센 선발 최원태는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잡고 2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SK는 인천 홈경기에서 두산의 어설픈 수비를 틈타 8회말에만 대거 5점을 뽑아 9-4로 승리했다. 8회말 찬스에서 박승욱의 스퀴즈 번트와 두산 수비진의 연속 실책, 김동엽의 좌측 2타점 2루타 등으로 승부를 갈랐다.

어깨부상에서 벗어나 시즌 첫 선발 등판한 두산 외국인투수 마이클 보우덴은 2⅓이닝 동안 53개를 던져 2피안타 2실점(1자책점) 했다. 승패와는 상관없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가을 아침
    가을 아침 
    아이유 (IU)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우원재
    DNA
    DNA 
    방탄소년단
    좋니
    좋니 
    윤종신
    가시나
    가시나 
    선미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