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채태인 결승타-조상우 역투' 넥센, 이틀 연속 역전승

입력시간 | 2017.05.19 21:11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채태인 결승타-조상우 역투` 넥센, 이틀 연속 역전승
채태인
[수원=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넥센이 이틀연속 기분좋은 역전승을 거두면서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넥센은 19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와의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채태인의 6회초 결승 2타점 적시타와 조상우의 6이닝 2실점 호투에 힘입어 4-3으로 이겼다.

전날 한화와의 경기에서 9회말 이택근의 대타 역전 끝내기 만루홈런으로 역사적인 승리를 챙긴 넥센은 이틀 연속 역전승을 챙겼다. 21승1무19패가 된 넥센은 단독 4위 자리를 지키면서 3위 LG와의 격차를 좁혔다. 아울러 수원구장 8연승 행진도 이어갔다.

반면 롯데와의 주중 3연전을 모두 내주고 홈으로 돌아온 kt는 이날도 타선이 터지지 않아 4연패에 빠졌다.

엎치락 뒤치락하는 치열한 승부가 이어졌다. 선취점을 뽑은 쪽은 넥센이었다. 넥센은 3회초 1사후 고종욱이 좌중간 2루타로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2사 2루에서 서건창이 우중간 적시타를 터뜨려 고종욱을 홈에 불러들였다.

4회까지 넥센 선발 조상우의 구위에 눌려 침묵한 kt는 5회말 반격에 나섰다.

4회 대수비로 들어온 뒤 첫 타석에 등장한 하준호가 2사 2루 찬스에서 우전 적시타를 터뜨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하준호가 2루를 훔치는데 성공하자 곧바로 박경수는 좌측 2루타로 화답했다. 하준호가 홈을 밟으면서 2-1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kt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넥센은 곧바로 6회초 3점을 뽑아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박정음의 내야안타와 윤석민이 중전안타로 만든 1사 1, 2루 찬스에서 대타 김웅빈의 좌전 적시타로 승부를 2-2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계속된 2사 2, 3루에서 채태인이 중전 적시타로 주자 2명을 모두 쓸어담아 4-2로 달아났다. 채태인은 2타점 결승 적시타를 터뜨리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최근 출전한 7경기 중 6경기에서 안타를 뽑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넥센은 선발 조상우가 6이닝을 6피안타 7탈삼진 1볼넷 2실점으로 막아낸 뒤 7회부터 필승 계투조를 총동원했다. 오주원, 김상수에 이어 9회 마무리 이보근을 마운드에 올려 승리를 지켰다.

kt는 9회말 장성우의 솔로홈런으로 1점 차를 만들었지만 끝내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썸 탈꺼야
    썸 탈꺼야 
    볼빨간사춘기
    나에게 넌
    나에게 넌 
    다비치
    잘 (I'm Fine) (With 슬리피 & 로꼬 & 후디)
    잘 (I'm Fine) (With 슬리피 & 로꼬 & 후디) 
    GRAY (그레이)
    좋니
    좋니 
    윤종신
    선물
    선물 
    멜로망스 (MeloMance)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