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박병호, 시범경기 4호 홈런 작렬...빅리그 복귀 눈앞

입력시간 | 2017.03.21 08:30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박병호, 시범경기 4호 홈런 작렬...빅리그 복귀 눈앞
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가 시범경기 4번째 홈런을 터뜨리며 메이저리그 재입성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박병호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플로리다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0-0이던 5회초 선제 투런홈런을 터뜨렸다.

7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박병호는 무사 1루에서 상대 좌완 선발투수 프란시스코 리리아노를 상대로 중견수 뒷쪽 펜스를 넘기는 큰 타구를 만들어냈다. 지난 11일 마이애미 말린스전 시범경기 이후 10일, 6경기 만에 나온 4호 홈런이었다.

이 홈런으로 박병호의 시범경기 타점과 득점도 8타점, 8득점으로 늘었다.

박병호는 2회초 2사 3루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는 서서 삼진을 당했다. 하지만 5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 홈런을 치며 0의 균형을 깼다.

박병호의 홈런에 고무된 미네소타는 6회초 선두타자 미겔 사노의 솔로포로 점수차를 더욱 벌렸다.

박병호는 6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볼넷을 골라 1루를 밟았다. 하지만 다음타자 존 라이언 머피가 삼진으로 잡히는 바람에 득점에 실패했다.

박병호는 팀이 5-0으로 앞선 8회초 무사 1, 2루 기회에서 대타 태너 잉글리시로 교체됐다. 이후 미네소타는 토론토 수비 실책을 틈타 3점을 더 뽑았다.

토론토는 8회말 저스틴 스모크와 라이언 맥브룸의 백투백 솔로홈런으로 2점을 만회했지만 결국 미네소타가 8-2로 이겼다.

초청선수 신분으로 스프링캠프에 참가 중인 박병호는 이날 2타수 1안타 2타점 1득점 1볼넷 1삼진을 기록, 시범경기 타율을 3할8푼7리에서 3할9푼4리(33타수 13안타)로 끌어 올렸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밤편지
    밤편지 
    아이유 (IU)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하이라이트 (Highlight)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에일리 (Ailee)
    KNOCK KNOCK
    KNOCK KNOCK 
    TWICE (트와이스)
    Marry Me
    Marry Me 
    구윤회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