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김현수, 비디오판독에 날아간 끝내기 안타

입력시간 | 2017.09.13 12:26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김현수, 비디오판독에 날아간 끝내기 안타
필라델피아 필리스 김현수.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김현수(29·필라델피아 필리스)가 빅리그 첫 끝내기 안타 주인공이 될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김현수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6-7로 뒤진 9회말 1사 만루에 대타로 출전했다.

김현수는 절체절명의 순간 마이애미 우완 구원투수 카일 바라크로의 153㎞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전 적시타로 연결했다.

3루에 있던 닉 윌리엄스가 홈을 밟아 동점이 된 가운데 2루에 있던 대주자 세사르 에르난데스도 슬라이딩으로 홈에 들어왔다. 주심이 세이프 판정을 내렸고 필라델피아 선수들은 김현수를 둘러싼채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심지어 유니폼을 찢으며 격하게 축하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마이애미 벤치에서 포수의 태그가 빨랐다며 챌린지를 신청했다. 비디오 판독 끝에 판정은 아웃으로 번복됐다. 김현수의 안타도 2타점 역전 끝내기가 아닌 1타점 동점타로 바뀌었다.

필라델피아는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연장전에 접어들었다. 김현수는 10회초 수비때 대수비와 교체됐다.

이날 안타로 김현수의 타율은 2할3푼8(206타수 49안타)로 약간 올랐다. 시즌 타점은 14점으로 늘렸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가을 아침
    가을 아침 
    아이유 (IU)
    DNA
    DNA 
    방탄소년단
    좋니
    좋니 
    윤종신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우원재
    가시나
    가시나 
    선미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