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41점' 제임스, 코비 제치고 역대 PO 통산득점 3위

입력시간 | 2017.04.21 13:45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41점` 제임스, 코비 제치고 역대 PO 통산득점 3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르브론 제임스가 인디애나 페이서스와의 NBA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호쾌한 원핸드 덩크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더 킹’ 르브론 제임스(33·203cm)가 개인기록과 팀 승리를 모두 잡는데 성공했다.

클리블랜드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인디애나폴리스 뱅커스 라이프 필드하우스에서 열린 2016-2017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1라운드 3차전에서 인디애나 페이서스를 119-114로 눌렀다.

이로써 플레이오프 3연승을 거둔 클리블랜드는 2라운드 진출에 단 1승 만을 남겼다.

클리블랜드의 간판스타 제임스는 이날 41득점 13리바운드 12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을 달성했다. 역대 플레이오프에서 통산 5670점을 기록한 제임스는 코비 브라이언트(5640점)를 제치고 이 부문 3위에 이름을 올렸다. 1위는 마이클 조던(5987점), 2위는 카림 압둘자바(5762점)다. 현역 선수로는 단연 최다 득점 기록이다.

클리블랜드는 2쿼터까지 46-72, 26점이나 뒤져 패색이 짙었다. 제임스 홀로 분전했을 뿐 케빈 러브, 카이리 어빙 등 다른 주전 선수들이 제 몫을 하지 못했다.

하지만 3쿼터부터 대반격이 시작됐다. 클리블랜드는 제임스와 J.R. 스미스의 외곽포를 앞세워 빠르게 점수차를 좁혔다. 3쿼터가 끝났을때 26점 차까지 벌어졌던 스코어는 84-91, 7점 차로 줄어있었다.

클리블랜드는 4쿼터 들어 러브, 어빙 등 주전들을 빼고 벤치멤버를 과감하게 투입했다, 이는 대성공이었다. 베테랑 슈터 카일 코버가 외곽슛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4쿼터 중반에는 제임스의 연속 덩크슛이 나오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내친김에 클리블랜드는 종료 2분50초전 제임스의 3점슛까지 터져 111-107로 달아났다. 채닝 프라이 마저 3점슛을 성공시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인디애나는 마지막까지 에이스 폴 조지를 앞세워 추격을 펼쳤지만 다잡았던 승리를 무기력하게 내주고 말았다.

동부컨퍼런스 6번시드 밀워키 벅스는 3번 시드 토론토 랩터스를 104-77, 27점 차로 크게 이겼다. 1차전에 이어 이날 3차전도 승리한 밀워키는 하위팀이 상위팀을 잡는 업셋 가능성을 높였다,.

서부 콘퍼런스 7번 시드 멤피스 그리즐리스도 2번 시드 샌안토니오 스퍼스를 105-94로 누르고 2연패 뒤 반격의 첫 승을 거뒀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DINOSAUR
    DINOSAUR 
    악동뮤지션
    빨간 맛 (Red Flavor)
    빨간 맛 (Red Flavor) 
    Red Velvet (레드벨벳)
    MY DARLING
    MY DARLING 
    악동뮤지션
    Ko Ko Bop
    Ko Ko Bop 
    EXO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헤이즈 (Heize)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