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스낵스포츠] 골프 역사상 가장 극적인 뒤집기는?

입력시간 | 2017.09.13 06:00 | 조희찬 기자 etwood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스낵스포츠] 골프 역사상 가장 극적인 뒤집기는?
폴 로리(왼쪽)가 1999년 영국 스코틀랜드의 카누스티에서 열린 제128회 디오픈(브리티시오픈) 최종라운드 연장전에서 장 방 드 벨드에게 승리한 후 악수하는 모습(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장수연(23)이 10일 가평 베네스트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이저대회 이수 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선두 장하나(24)에 6타차 열세를 극복하고 역전 우승을 거머쥐었다.

올 시즌 최종라운드에서 나온 최다 타수 차 역전 우승이었다. 올해 펼쳐진 가장 극적인 승부였으나 그동안 쏟아져 나온 ‘역전 드라마’에 비할 바는 아니다. 선수들은 더 큰 점수 차를 뒤집고 뒤집히며 기쁨과 슬픔의 눈물로 그린을 적셨다.

남자프로골프 무대에서 나온 최다 타수 차 역전 우승은 무려 10타였다. 주인공은 유러피언투어에서만 8승을 거둔 폴 로리(스코틀랜드)다. 희생자는 장 방 드 벨드(프랑스)였다. 사건은 남자골프 메이저대회인 1999년 디오픈(브리티시 오픈)에서 일어났다.

당시 벨드의 머릿 속엔 4라운드를 앞두고 자신에게 10타나 뒤져있던 로리는 없었다. 오히려 그를 5타 차로 추격 중인 공동 2위 그룹이 더 신경 쓰였다. 벨드는 잘 이겨냈다. 로리가 갑자기 추격 그룹에 가세했으나 17번홀까지 3타 차 선두를 유지하며 마지막 홀을 남겨놨다.

18번홀(파4)에서 ‘벨드의 자멸’이 펼쳐진다. 벨드는 이 홀에서 두 번째 샷을 ‘배리 번’이라는 개울에 빠뜨렸다.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하고 더블보기만 해도 정상에 설 수 있었다. 그는 계속 샷을 했고 결국 3타차 리드를 마지막 홀에서 모두 날렸다. 로리는 이미 넋이 나간 벨드를 4개홀에 걸쳐 치러진 연장전에서 물리치며 정상에 올랐다.

여자프로골프 무대에서 나온 가장 극적인 드라마도 10타차 역전승이었다. 주인공은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다. 소렌스탐은 2001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오피스 디포 최종라운드를 앞두고 선두 팻 허스트(미국)에 10타가 모자랐다. 소렌스탐은 4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 중이었으나 천하의 골프 여제에게도 ‘10타차’는 뒤집기가 불가능한 숫자였다.

“기적을 바랐다”는 소렌스탐의 기도를 하늘이 들었는지 허스트는 파이널 라운드에서 무너졌다. 2라운드까지 이븐파를 치던 소렌스탐은 이날만 6타를 줄였고 김미현(41)과 연장 승부에서 승리하며 4개 대회 연속 우승을 달성한다.

소렌스탐이 만들어낸 이 역전극은 1985년 머핀 스펜서-데블린이 마스터카드 인터내셔널 프로암에서 기록한 8타차 역전 우승 기록을 넘어선 여자 프로골프 최다차 역전 우승 신기록이었다. 당시 미국 AP 통신은 “소렌스탐이 전례 없는 역전극으로 타이거 우즈의 경지에 올라섰다”고 평가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가을 아침
    가을 아침 
    아이유 (IU)
    이 별
    이 별 
    길구봉구
    좋니
    좋니 
    윤종신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우원재
    가시나
    가시나 
    선미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