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메이저 퀸’ 박성현 “아직 믿기지 않아”

입력시간 | 2017.07.17 09:19 | 조희찬 기자 etwood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메이저 퀸’ 박성현 “아직 믿기지 않아”
박성현(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여자골프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 정상에 우뚝 선 박성현(24)이 우승 소감을 밝혔다.

박성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끝난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후 인터뷰에서 “1, 2라운드가 잘 안풀렸는데 3, 4라운드에서 내 샷이 나와줄 거라고 믿었고 그 덕분에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그제까지만 해도 상위권과 많이 멀어졌었지만 기회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지난해보다 나은 성적을 목표로 했는데 우승으로 마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새로 호흡을 맞춘 캐디 데이비드 존스와 호흡이 좋았던 게 우승의 비결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승부처였던 18번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그린 뒤로 넘겼는데 어프로치샷으로 파 세이브를 하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박성현은 “네 번째 샷을 남기고서 머릿속이 하얘지고 긴장을 많이 했는데 데이비드가 ‘항상 연습하던 거니까 믿고 편하게 하라’고 말해준 게 도움이 많이 됐다”며 “연습하던 대로 샷이 나와서 나도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10승을 거둔 후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해 첫 승을 메이저대회로 장식하며 ‘슈퍼루키’다운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비회원으로 참가한 이 대회 마지막 날 챔피언조에서 경기해 3위로 마친 아쉬움도 모두 날렸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DINOSAUR
    DINOSAUR 
    악동뮤지션
    빨간 맛 (Red Flavor)
    빨간 맛 (Red Flavor) 
    Red Velvet (레드벨벳)
    Ko Ko Bop
    Ko Ko Bop 
    EXO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헤이즈 (Heize)
    MY DARLING
    MY DARLING 
    악동뮤지션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