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Golf in 레슨]배경은(2) 낮은 티 높이 드라이버 샷 

입력시간 | 2017.06.19 14:53 | 조원범 wonbum72@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Golf in 레슨]배경은(2) 낮은 티 높이 드라이버 샷 
[이데일리 골프in 조원범 기자]드라이버 샷은 티 높이 따라 구질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이를 잘 이해하고 실전에서 적절한 상황에 맞춰 변화를 준다면 골프의 재미는 더욱 배가된다.

우선은 낮은 티 높이의 드라이버 샷이다. 맞바람이 불거나 단단한 페어웨이에서 공을 많이 굴려할 경우에 유용한 샷이다. 유의할 점도 있다. 뒤땅을 칠 수 있다는 두려움이다. 배경은은 “평소 연습장에서 티 높이를 낮춰 연습을 하면 연습 자체도 재미있어지고 두려움을 떨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 하나 유의점은 공이 오른쪽으로 출발하거나 페이드 성 구질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배경은은 “이를 감안해 에이밍을 할 때 약간 왼쪽으로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자세한 레슨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촬영=조원범/박태성 기자, 장소협찬=라비에벨 골프&리조트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마지막처럼
    마지막처럼 
    BLACKPINK
    나로 말할 것 같으면 (Yes I am)
    나로 말할 것 같으면 (Yes I am) 
    마마무
    남이 될 수 있을까
    남이 될 수 있을까 
    볼빨간사춘기 & 스무살
    무제(無題) (Untitled, 2014)
    무제(無題) (Untitled, 2014) 
    G-DRAGON
    Why Don't You Know (Feat. 넉살)
    Why Don't You Know (Feat. 넉살) 
    청하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