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Golf in 레슨]배경은(2) 낮은 티 높이 드라이버 샷 

입력시간 | 2017.06.19 14:53 | 조원범 wonbum72@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Golf in 레슨]배경은(2) 낮은 티 높이 드라이버 샷 
[이데일리 골프in 조원범 기자]드라이버 샷은 티 높이 따라 구질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이를 잘 이해하고 실전에서 적절한 상황에 맞춰 변화를 준다면 골프의 재미는 더욱 배가된다.

우선은 낮은 티 높이의 드라이버 샷이다. 맞바람이 불거나 단단한 페어웨이에서 공을 많이 굴려할 경우에 유용한 샷이다. 유의할 점도 있다. 뒤땅을 칠 수 있다는 두려움이다. 배경은은 “평소 연습장에서 티 높이를 낮춰 연습을 하면 연습 자체도 재미있어지고 두려움을 떨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 하나 유의점은 공이 오른쪽으로 출발하거나 페이드 성 구질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배경은은 “이를 감안해 에이밍을 할 때 약간 왼쪽으로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자세한 레슨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촬영=조원범/박태성 기자, 장소협찬=라비에벨 골프&리조트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실화
    실화 
    케이윌 (K.Will)
    특별해
    특별해 
    젝스키스
    안녕 가을
    안녕 가을 
    케이윌 (K.Will)
    가을 아침
    가을 아침 
    아이유 (IU)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아이유 (IU)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