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박인비 “절반 왔는데 거의 끝난 기분이네요”

입력시간 | 2017.05.19 17:51 | 조희찬 기자 etwood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박인비 “절반 왔는데 거의 끝난 기분이네요”
박인비가 19일 강원도 춘천의 라데나 골프클럽에서 열린 2017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 대회 셋째날 예선 3라운드에서 경기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는 모습.(사진=이데일리 골프in 박태성 기자)
[춘천=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골프 여제’ 박인비(29)가 3승으로 16강에 진출하며 긴 레이스의 절반을 무사히 마쳤다.

박인비는 19일 강원도 춘천의 라데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2017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우승상금 1억7500만원) 대회 셋째날 예선 3라운드에서 안송이(27)를 3&2로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박인비는 “아직 체력이 50% 남아 있다”면서도 “이제 3개 라운드밖에 치르지 않았는데 다 끝난 기분이다”라며 식은땀을 닦았다.

아무리 골프 여제라도 선수층이 두터운 KLPGA 투어에선 쉬운 상대가 없다. 박인비는 첫날 이선화를 6홀차로 꺾은 것을 제외하고 지난 2경기에선 중반까지 상대와 접전을 펼쳤다. 그는 “확실히 국내 선수들의 기량이 좋다”며 “특히 웨지 샷에 강한 것 같다”고 평했다.

박인비는 그럼에도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자신의 장점이 도드라지는 그린의 상태가 좋다며 “퍼트를 잘 굴리기만 한다면 좋은 퍼트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박인비는 이날 승리로 19일 16조에서 1위를 차지한 김지영2(20)와 8강 티켓을 놓고 맞붙는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SIGNAL
    SIGNAL 
    TWICE (트와이스)
    다시 만나는 날 (Goodbye for now)
    다시 만나는 날 (Goodbye for now) 
    규현 (KYUHYUN)
    처음부터 너와 나
    처음부터 너와 나 
    볼빨간 사춘기
    I LUV IT
    I LUV IT 
    싸이 (Psy)
    New Face
    New Face 
    싸이 (Psy)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