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볼트, 악몽으로 끝난 마지막 레이스...영국, 400m 계주 첫 우승

입력시간 | 2017.08.13 09:38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볼트, 악몽으로 끝난 마지막 레이스...영국, 400m 계주 첫 우승
자메이카의 우사인 볼트가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400m 계주 결승 도중 부상을 입고 쓰러진 뒤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31·자메이카)의 현역 마지막 레이스는 최악의 악몽으로 남게 됐다.

볼트는 1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런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400m 계주 결승 도중 왼쪽 다리 부상을 입고 트랙 위로 넘어져 레이스를 마치지 못했다.

이로써 세계선수권 5연패를 노리던 자메이카 계주팀은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볼트는 현역 마지막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1개도 따내지 못하고 동메달 1개(남자 100m)를 손에 넣는데 그쳤다.

자메이카의 4번 주자로 자리한 볼트는 미국, 영국에 이어 세 번째로 바통을 받았다. 예전 같은 볼트의 스퍼트 능력이라면 충분히 역전 우승이 가능했다.

그런데 전혀 예상치 못한 장면이 나왔다. 볼트가 스타트를 끊지마자 왼쪽 다리를 절면서 쓰러진 것. 곧바로 일어나려 했지만 통증을 호소하며 또다시 앞으로 넘어졌다. 그리고 레이스가 끝날 때까지 일어나지 못했다.

이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 14개(금 11개, 은 2개, 동 1개)를 목에 건 볼트는 남자 400m 계주에서 메달을 추가했더라면 세계선수권대회 최다 메달 기록(15개)를 세울 수 있었다. 하지만 이날 결과로 대기록도 함께 무산됐다.

남자 400m 계주 금메달은 홈그라운드의 영국에게 돌아갔다. 치진두 우자, 애덤 게밀리, 대니얼 탈봇, 나다니엘 미첼-블레이크가 이어 달린 영국은 37초47의 올 시즌 최고 기록으로 우승했다. 영국이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4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미국은 은메달에 그쳤다. 마지막 주자인 크리스천 콜먼이 영국의 미첼-블레이크에게 역전을 허용해 37초52에 머물렀다.

남자 400m 계주 강국인 일본은 38초04로 3위를 차지했다. 다다 슈헤이, 이즈카 쇼타, 기류 요시히데, 겐지 후지미쓰가 차례로 달린 일본은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차지한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동메달을 목에 걸며 다시 한번 세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2015년 베이징에서 2위를 차지했던 중국도 38초34로 4위를 차지하며 아시아 돌풍을 이끌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썸 탈꺼야
    썸 탈꺼야 
    볼빨간사춘기
    나에게 넌
    나에게 넌 
    다비치
    잘 (I'm Fine) (With 슬리피 & 로꼬 & 후디)
    잘 (I'm Fine) (With 슬리피 & 로꼬 & 후디) 
    GRAY (그레이)
    좋니
    좋니 
    윤종신
    선물
    선물 
    멜로망스 (MeloMance)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