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클라이밍 여제' 김자인, 올시즌 첫 월드컵 대회 출전

입력시간 | 2017.04.21 09:33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이데
`클라이밍 여제` 김자인, 올시즌 첫 월드컵 대회 출전
스포츠 클라이밍 여제 김자인. 사진=올댓스포츠
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스포츠 클라이밍 여제’ 김자인(28?스파이더코리아)이 4년 만에 스포츠 클라이밍 볼더링 월드컵에 출전한다.

김자인은 22일부터 이틀간 중국 충칭에서 개최되는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스포츠 클라이밍 월드컵 볼더링(Bouldering) 부문에 출전하기 위해 21일 오전 출국한다.

김자인은 이번 중국 충칭 월드컵 볼더링 부문 출전을 시작으로 주종목인 리드 부문 8개, 볼더링 부문 3개의 월드컵 대회에 각각 출전할 계획이다.

이외에 오는 7월에 폴란드 브로츠와프에서 개최되는 월드 게임(World Games 2017), 아시아선수권대회 등 총 13개의 국제대회에 출전한다.

김자인은 “2017 시즌을 위해 이전보다 일찍부터 많은 준비를 했다. 그 동안 볼더링 종목 루트 스타일이 많이 바뀌었지만, 4년 만에 다시 볼더링 월드컵에 도전할 수 있어 기쁘다. 결승(Top6) 진출을 목표로 부상 없이 즐겁게 등반해 7월부터 시작될 리드 월드컵까지 좋은 영향을 이어가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스포츠 클라이밍은 2020년 도쿄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리드/볼더링/스피드 세 종목의 성적을 종합해 메달을 수여하는 것으로 경기방식이 결정됐다. 세 종목 모두 고른 성적을 내야 올림픽 메달을 차지할 수 있다.

볼더링은 5미터 높이의 5-6개 인공암벽 문제를 누가 많이, 적은 횟수로 푸느냐를 겨루는 종목이다. 김자인의 주종목은 리드 부문이지만 볼더링에서 흔히 쓰이는 동작 대부분이 리드 경기를 치를 때에도 적용된다.

최근 리드 부문의 루트와 홀드가 볼더링과 유사하게 바뀌는 추세로 흐르고 있어 볼더링 대회와 훈련이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김자인은 올림픽 메달을 목표로 주종목인 리드 외에도 지난 4년간 부상으로 출전하지 않았던 볼더링 월드컵에도 다시 출전하기로 했다.

김자인은 2012년 IFSC 세계선수권에서도 리드 2위, 볼더링 5위, 스피드 41위에 오르며 종합 우승을 차지한 바 있어 충분히 메달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충칭 월드컵 예선전은 22일 오후 4시(이하 한국시간), 준결승전은 23일 오전 10시30분, 결승전은 23일 오후 6시에 각각 치러진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아이유 (IU)
    비밀의 화원
    비밀의 화원 
    아이유 (IU)
    매일 그대와
    매일 그대와 
    아이유 (IU)
    어젯밤 이야기
    어젯밤 이야기 
    아이유 (IU)
    개여울
    개여울 
    아이유 (IU)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