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찜찜한 KO승' 명현만 "경기 해준 바넷에게 감사하다"

입력시간 | 2017.08.13 15:42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찜찜한 KO승` 명현만 `경기 해준 바넷에게 감사하다`
크리스 바넷에게 펀치 공격을 퍼붓는 명현만. 사진=로드FC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크리스 바넷 선수에게 감사하다”

승리하고도 찜찜함을 감추지 못했던 명현만(32·팀강남/압구정짐)이 크리스 바넷(32·강남/압구정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 다시 로블로 상황이 나와 난처한 상황이었지만 바넷이 경기 속행을 원해 끝까지 경기를 소화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 12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41에서 메인이벤트에 나선 명현만이 바넷을 2라운드 1분 48초 만에 펀치에 의한 KO로 제압했다.

이번 경기는 명현만과 바넷의 2차전이었다. 1차전에서 두 파이터는 크리스 바넷의 눈 부상으로 경기를 제대로 끝내지 못했다. TKO로 승리한 명현만과 부상으로 패한 바넷 모두 불만족이었다.

결국 두 파이터는 재대결하게 됐다. 바넷은 완벽히 회복해 경기에 나섰고, KO 의지를 불태웠다. 명현만 역시 확실한 피니쉬를 다짐했다.

하지만 2라운드 도중 명현만의 니킥이 바넷의 급소를 강타했다. 아오르꺼러와의 대결 후 또 다시 나온 명현만의 로블로였다. 당사자인 명현만과 바넷은 물론, 관중들도 안타까워하는 상황이었다. 바넷이 받은 충격은 컸다. 한참 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3분이 넘는 휴식을 취하고 나서야 회복할 수 있었다.

경기가 재개되자마자 승부가 갈렸다. 명현만이 라이트 펀치를 적중시켜 바넷을 쓰러뜨렸다. 앞으로 쓰러진 바넷은 경기 종료 후 일어나려 했지만, 중심을 잡지 못하고 뒤로 넘어졌다.

경기 종료 후 명현만은 곧바로 바넷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로블로에 대해 예민한데 경기 중간에 로블로가 또 나왔다. 바넷 선수 입장에서는 안 해도 될 시합이었는데, 남자답게 경기를 해줬다.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로블로 사건 이후 명현만은 ‘Dangerous’, ‘위험한 남자’라는 별명을 얻었다. 명현만 입장에서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

명현만은 “이번 재대결이 부담됐다. 한 달 반 정도 팀원들과 함께 내가 못하는 것을 연습했다. 아오르꺼러 선수와 재대결을 하기 위해 계속 연습하고 있다. 로블로를 다시는 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도전을 받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Dangerous라는 별명이 지금까지는 좋은 의미가 아닌데,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려서 진짜 괜찮은 별명이라는 생각이 들도록 하겠다. 성장하는 모습 무조건 보여드릴 테니 앞으로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가시나
    가시나 
    선미
    좋니
    좋니 
    윤종신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헤이즈 (Heize)
    빨간 맛 (Red Flavor)
    빨간 맛 (Red Flavor) 
    Red Velvet (레드벨벳)
    에너제틱 (Energetic)
    에너제틱 (Energetic) 
    Wanna One (워너원)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