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농구팬 "안양KGC, 창원LG에 우세 전망"

입력시간 | 2017.03.20 14:36 | 정시내 기자 jssin@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국내 농구팬들은 21일(화)에 열리는 2016-17시즌 남자프로농구(KBL) 창원LG-안양KGC전에서 원정팀 KGC의 우세를 예상했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대표 손준철)는 21일(화) 오후 7시에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창원LG-안양KGC전을 대상으로 한 농구토토 매치 20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전체 참가자의 47.59%가 KGC의 승리를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0점 이내 박빙을 예상한 참가자가 37.27%로 그 뒤를 이었고, 홈팀 창원LG의 승리를 예상한 참가자는 14.75%에 그쳤다.

전반전에서도 KGC의 리드 예상이 50.14%로 우위를 차지했고, 창원LG 리드 예상(28.69%), 5점 이내 박빙(21.13%)이 뒤를 이었다. 최종 득점대에서는 안양KGC가 80점대, 창원LG가 70점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이 20.50%로 1순위를 차지했다.

정규리그 우승과 6강 플레이오프행 막차, 다른 목표를 가진 양팀이지만 절박한 마음은 같다. KGC는 정규리그 우승이 유력하지만, 아직 확정이 된 것은 아니다. 나머지 경기 결과에 따라 오리온스에게 역전 우승을 내줄 수도 있다. 자력으로 플레이오프 진출이 어려워진 LG 또한 마지막까지 희망을 놓을 수 없다. 남은 3경기에서 최대한 승수를 올린 후 5위 동부와 6위 전자랜드의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순위와 전력을 떠나 양팀의 치열한 승부가 예상되는 이유다.

변수는 김종규에 이어 조성민까지 부상을 당하며 전력이 크게 약화된 LG의 악재다. 과연 LG의 절박함이 전력 차이를 뛰어넘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는 경기다.

한편, 이번 농구토토 매치 20회차는 경기시작 10분전인 21일(화) 오후 6시 5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XML:N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좋니
    좋니 
    윤종신
    또 (Feat. Tiger JK & Bizzy & 마샬 (MRSHLL))
    또 (Feat. Tiger JK & Bizzy & 마샬 (MRSHLL)) 
    우원재
    부르는게 값이야 (Feat. 개코 & 던밀스)
    부르는게 값이야 (Feat. 개코 & 던밀스) 
    넉살 (Nucksal) & 조우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헤이즈 (Heize)
    에너제틱 (Energetic)
    에너제틱 (Energetic) 
    Wanna One (워너원)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