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문체부, '국정농단 핵심' 미르·케이스포츠 설립허가 취소

입력시간 | 2017.03.20 16:49 | 이석무 기자 sport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최순실 국정농단의 핵심으로 의혹을 받아온 재단법인 미르와 케이스포츠에 설립허가 취소 처분을 내렸다.

문체부는 민법 제38조와 행정법 일반원리에 따른 직권취소 법리에 근거해 재단법인 미르와 케이스포츠에 대해 설립허가 취소 처분을 통보했다고 20일 밝혔다.

문체부는 “그동안 재단법인 미르·케이스포츠와 관련된 각종 의혹에 대해 국회 국정조사, 검찰과 특별검사의 수사,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등이 이뤄져왔다”며 “이를 통해 재산 출연 기업들이 공익적인 목적을 위해 자발적인 의사에 따라 재산을 출연한 것이 아니라 강요 또는 뇌물공여 목적 등에 의해 출연한 것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임직원 임면, 사업 추진, 자금 집행 업무 지시 등에 대한 의사결정이 최서원(최순실) 등에 의해 이뤄짐으로써 양 재단이 사익 추구를 위해 설립, 운영되었다는 사실도 헌법재판소의 결정 등으로 확인됐다. 그간 이로 인한 국가적·사회적 혼란도 심각한 상황으로 조속한 정리가 공익에 합당한 것으로 판단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 재단의 불법적인 설립, 운영으로 인한 공익 침해 상태를 바로잡고, 정당한 법질서를 회복하기 위해 양 재단에 대한 설립허가를 취소할 필요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문체부는 양 재단법인의 설립허가 취소를 위해 지난 14일 청문을 개최해 증거조사를 하고, 당사자의 소명을 들었다. 문체부는 청문 결과, 취소가 타당하다는 청문주재자의 의견에 따라 20일 양 재단 측에 설립허가 취소 처분을 통보했다.

체부는 앞으로 관련 규정에 따라 취소 처분에 따른 청산 절차 등 후속조치에 즉각 돌입한다. 청산인 선임, 해산등기, 채권신고 공고 등 재단 청산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청산 절차 이행 과정에서 재단의 재산 처리 방안도 결정할 예정이다. 재단의 재산 처리와 관련하여 민법 제80조는 해산한 법인의 재산은 정관으로 지정한 자에게 귀속하도록 정하고 있다.. 양 재단의 정관은 잔여 재산은 이사회의 의결을 거쳐 감독청의 허가를 얻어 귀속 대상을 결정하되, 국가, 지방자치단체 또는 유사한 목적을 수행하는 비영리법인으로 귀속시키도록 하고 있다.

다만, 출연금이 뇌물로 판결이 되는 경우 형법 등에 따라 잔여재산이 국고로 귀속되고, 강요에 의한 경우에는 출연기업의 부당이득반환청구가 가능한 만큼, 관련 형사재판의 추이를 보고 청산인과 협의해 재단 출연금의 처리 방안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XML:N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실화
    실화 
    케이윌 (K.Will)
    가을 아침
    가을 아침 
    아이유 (IU)
    안녕 가을
    안녕 가을 
    케이윌 (K.Will)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아이유 (IU)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우원재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