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전인권 “촛불 위로에 뭉클… 새로운 꿈 꾸자”(인터뷰)

입력시간 | 2017.04.19 06:00 | 이정현 기자 seiji@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촛불 집회에서 노래… 큰 감동
새로운 지도자는 깨끗해야, 잡스 닮은 안철수에 호감
악플에 의연할 것, 솔로 데뷔 30년 콘서트에 집중
전인권 “촛불 위로에 뭉클… 새로운 꿈 꾸자”(인터뷰)
전인권(사진=PRM)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촛불을 노래하던 가수 전인권이 이제 새로운 꿈을 노래한다.

전인권은 18일 서울 중구 정동에 있는 한 식당에서 이데일리와 만나 “세월호 희생자를 생각하면 가슴이 무너진다”며 “집회에서 노래하며 가슴이 아팠다. 어떤 식으로든 위로가 되고 싶었다”며 촛불 집회 무대에 오른 이유를 밝혔다. 이어 “몇십만 명이 함께 노래할 때 큰 감동이 왔다”며 “다른 공연과는 달리 광장에 모인 사람들의 마음이 허전하고 비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전인권은 지난해 11월 19일(4차)과 12월 30일(10차), 3월 11일(20차) 등 3회에 걸쳐 촛불집회 무대에 올라 ‘걱정말아요 그대’ ‘행진’ ‘애국가’ 등을 불렀다.

전인권은 인터뷰에서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했다. “유가족의 이야기를 듣고 난 후 무대에 서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분들은 흰색 운동화나 학생들이 좋아하는 맥도날드만 봐도 가슴 아픈 분들이다. 용서를 노래하면 마음이 편해지리라 생각했다”고 했다.

전인권은 내달 6일과 7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콘서트 ‘새로운 꿈을 꾸겠다 말해요’를 연다. 국정농단과 세월호 참사 등 힘겨운 시기를 이겨낸 이들과 사회가 새로운 꿈을 꾸고 실현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담았다. 공연도 촛불 집회가 열린 곳에서 연다. 그는 “집회가 잘 마무리가 된 후에 콘서트를 하게 됐다. 참 좋다”고 말했다.

콘서트는 제19대 대선을 앞두고 열린다. 전인권은 “새로운 지도자는 깨끗하여야 한다”며 “머리 쓰는 사람이 아니라 소신이 있는 이가 되었으면 한다”고 바랐다. 더불어민주당 경선 당시 안희정 충남지사를 공개지지 했던 그는 “요즘 안씨 성을 가진 사람이 좋더라”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에 호감을 보였다. 스티브 잡스에 비교하기도 했다. 콘서트의 게스트도 안예은이다.

전인권의 이번 콘서트는 자신의 솔로 데뷔 30주년을 기념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히트곡이 많지만 대마초 사건 등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다. 그는 “힘든 일을 겪을 때 죽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지만 그러지고 쉽지 않더라”며 “예전에 공개했던 히트곡을 보며 부끄럽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전인권은 “세계적인 가수로 발돋움하고 싶다”고 포부를 보였다. 과거 벽화를 그렸던 경험을 바탕으로 미술계에도 도전하고 싶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악성 댓글이 많이 달리는 것을 알고 있지만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과거에는 어른스럽게 행동하지 못했다. ‘악플하면 전인권’이라는 말도 있다. 이제는 의연하게 대하겠다. 지금은 하루종일 연습실에 있을 정도로 공연만 생각한다. 콘서트에 오면 혼을 쏙 빼버리겠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가을 아침
    가을 아침 
    아이유 (IU)
    DNA
    DNA 
    방탄소년단
    좋니
    좋니 
    윤종신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우원재
    가시나
    가시나 
    선미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