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드림캐쳐 막내 가현, 인터뷰하다 울음 터트린 이유(인터뷰③)

입력시간 | 2017.01.10 07:00 | 이정현 기자 seiji@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드림캐쳐 막내 가현, 인터뷰하다 울음 터트린 이유(인터뷰③)
드림캐쳐 가현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저도 왜 우는지 잘 모르겠어요.”

걸그룹 드림캐쳐의 막내 가현이 갑자기 울음을 터트렸다. 지난달 22일 서울 중구 소공로에 있는 이데일리 편집국에서 만난 그는 인터뷰를 하다 눈물을 닦았다. 데뷔하는 걸그룹 멤버로서 다짐과 포부를 물었고 이에 대답하는 과정이었다. 앳된 소녀가 흘리는 눈물이 가엾다. 왜 우냐고 물었다. “갑자기 엄마 생각이 났다. 못되게 했던 게 떠올랐다”고 답했다.

가현은 1999년 2월생으로 팀의 막내다. 올해 만 17세다. 가까운 언니인 다미와 우현과도 두 살의 나이차가 있다. 걸그룹 활동의 부담감과 경쟁보다는 ‘엄마 품’이 더 잘 어울릴지도 모르겠다.

가현은 “하고 싶은 게 많다. 가수로 데뷔를 했지만 연기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잠시 머뭇거린 후에 “미성년자이기에 아직은 어렵지만 섹시한 콘셉트도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연습생 생활이 짧다. 한림예고를 다니다 현 소속사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에 눈에 띄어 드림캐쳐에 합류했다.

걸그룹 데뷔는 만만찮다. 드림캐쳐는 다섯 달 전부터 하루 열두 시간 넘게 연습했다. “숙소에 가면 잠자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생각이 안날 정도로 혹독히 연습했다”는 말이 인터뷰에서 나왔다. 집을 떠나 언니들과 함께 지낸다는 부담도 있었다. ‘혹시 따라가지 못하면 어쩌나’는 걱정도 했다.

“3년 넘게 한 팀에서 호흡을 맞춰온 언니들을 따라가야 한다는 게 부담이었어요. 막내라고 마냥 기댈 수도 없고요. 다행히 언니들이 정말 다정하게 해줬어요. 모자란 점이 있었지만 보살펴 준 덕에 데뷔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막내 역할은 톡톡히 잘하고 있다. 최근에는 그룹 멤버이자 언니인 시연의 생일에 맞춰 미역국을 끓였다. “숙소에 쌀이 없어서 밥은 못하고 즉석밥과 함께 준비했다”며 웃었다. 맛은 괜찮았던 모양이다. 시연도 좋아했다. 대신 미역국을 끓였던 냄비는 바닥이 다 타서 못 쓰게 됐다는 후일담도 나왔다.

가현은 “언니들과 활동하면서 트로피를 일곱 번 이상은 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유를 물으니 “하나씩 공평하게 가져야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며 포부를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드림캐쳐 멤버 언니들이 웃었다.

가현의 최종 목표는 ‘좋은 엄마’다. “나중에 아이를 낳았을 때 ‘엄마가 예전에 활동했던 모습이란다’며 드림캐쳐로 활동했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그때 부끄럽지 않으려면 지금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드림캐쳐 막내 가현, 인터뷰하다 울음 터트린 이유(인터뷰③)
가현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SIGNAL
    SIGNAL 
    TWICE (트와이스)
    지나쳐 (Feat. DEAN)
    지나쳐 (Feat. DEAN) 
    로꼬
    처음부터 너와 나
    처음부터 너와 나 
    볼빨간 사춘기
    I LUV IT
    I LUV IT 
    싸이 (Psy)
    New Face
    New Face 
    싸이 (Psy)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