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하백' 신세경 “‘하이킥’ 큰 행운…신애 성장에 놀라”(인터뷰②)

입력시간 | 2017.08.28 05:00 | 김윤지 기자 jay@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하백` 신세경 “‘하이킥’ 큰 행운…신애 성장에 놀라”(인터뷰②)
사진=나무엑터스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배우 신세경이 출세작인 MBC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이하 ‘하이킥’, 2009)을 언급했다.

신세경은 25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처에서 진행된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종영 인터뷰에서 “‘하이킥’ 출연은 큰 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세경은 당시 갓 상경한 소녀가장 역을 맡았다. 극중 최다니엘을 향한 애틋한 짝사랑은 시청자에게 깊은 여운을 남겼다. 진지한 캐릭터였지만 그로인해 빚어지는 코믹한 상황들은 웃음을 안겼다.

그는 “시간이 흐를수록 ‘하이킥’에 필모그래피에 있다는 사실이 행운이란 생각이 든다. 시청자에게 연기로 웃음을 드리는 일은 보람된 작업이다. 무엇보다 김병욱 감독님과 같은 거장을 만날 수 있었다”면서 “당시 자매로 호흡을 맞췄던 서신애가 훌쩍 성장한 모습에 깜짝 놀랐다”고 웃었다.

당시 ‘하이킥’은 예상치 못한 결말로 충격을 안겼다. 최종회 직전 함께 차를 타고 가던 신세경과 최다니엘이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지금까지 주기적으로 회자될 정도다.

그는 “8년 전 작품에 감상을 덧붙일 순 없지만”이란 단서를 단 후 “대중 매체의 영향력을 생각하면 시청자와 관객에게 좋은 정서를 전해드렸으면 한다. 연기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대본에 충실하겠지만 혼탁한 세상이니까 이왕이면 좋은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하백의 신부’를 끝낸 신세경은 휴식 후 차기작을 검토할 계획이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가을 아침
    가을 아침 
    아이유 (IU)
    DNA
    DNA 
    방탄소년단
    좋니
    좋니 
    윤종신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우원재
    가시나
    가시나 
    선미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