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신서유기4’ 신효정 PD “시즌5 규현 빈자리? 외전 먼저”(인터뷰③)

입력시간 | 2017.09.08 06:55 | 김윤지 기자 jay@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신서유기4’ 신효정 PD “시즌5 규현 빈자리? 외전 먼저”(인터뷰③)
신효정PD(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자꾸 판이 커진다. 지난달 22일 종영한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4’ 속 이야기다. ‘신서유기’는 2015년 모바일 콘텐츠로 첫 선을 보였다. 오랜 시간 동고동락한 이들의 편안한 여행기로 시작했다. 어느새 시간이 흘러 멤버는 6명으로 늘고, 베트남이 촬영지로 추가됐다.

특히 지난 시즌 합류한 슈퍼주니어 규현·위너 송민호는 변화의 동력이 됐다. 이번 시즌은 유난히 예상치 못한 상황이 자주 발생했다. 내기에서 진 송민호는 삭발을 했고, 억대 지출이 예상되자 나영석 PD는 무릎을 꿇었다. 말도 안 되는 상황이 자연스럽게 펼치지는 곳, 그곳이 바로 ‘신서유기’월드다.

이를 가능케 하는 것이 숨은 인연이다. 나 PD와 공동연출인 신효정 PD,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모두 KBS2 ‘1박2일’ 시절부터 함께 했다. 이들은 “구구절절 말하지 않아도 서로 잘 알고 있는”는 신뢰로 뭉쳐있다. ‘신서유기’ 특유의 편안한 분위기는 여기서 시작된다.

특히 ‘신서유기’는 신 PD의 B급 감성이 반영돼 있다. 기상천외한 게임, 뚝뚝 끊기는 편집 등 투박한 듯 섬세한 만듦새다. 지난해부터 ‘신서유기’를 위해 쉼 없이 달려오고 있는 신 PD를 만나 후일담을 들어봤다. (인터뷰②에 이어)

―‘신서유기’ 하면 게임이다. 이번에도 새로운 게임이 다수 나왔다. 제작진도 개발 고충이 있을 듯하다.

△시청자도, 출연자도 새로운 걸 원한다. 작더라도 변화를 주려고 한다. 준비할 때 가장 공들이고, 가장 힘들고, 가장 많은 시간을 소요하는 것이 게임이다. 게임 짜는 데만 한 달이 걸린다. 변수를 고려해 2배수를 준비한다. 출연자 모두 방송 베테랑 아닌가. 그런 사람들을 끌어들이려면 제작진이 더 열심히 연습해야 한다.

―게임을 개발할 때 기준이 있나.

△현실감이 중요하다. 사자(四字)게임을 해도 사자성어보단 일상용어로 가려고 한다. 웃긴 게임인데 준비물이 많이 필요할 때가 있다. 그럼 과감히 접는다. 부자연스럽기 때문에 시청자 몰입이 힘들 수 있다.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게임이 좋다. 우리끼리 만나면 “요즘에 뭐하고 노느냐?”고 물어본다. 물병 세우기 게임은 송민호가, 게임 음악 맞추기는 규현이 아이디어를 줬다. 제작진이 억지로 만드는 것 보다 요즘 세대가 좋아하거나, 일상에 닿아 있는 것들이 좋다.

‘신서유기4’ 신효정 PD “시즌5 규현 빈자리? 외전 먼저”(인터뷰③)
규현(사진=이데일리DB)
―게임을 준비할 때 참고하는 것이 있나.

△유튜브를 많이 본다. OST 퀴즈도 그렇게 나왔다. 영화 OST 베스트 영상을 틀어놨는데, 제작진끼리 굉장히 즐거워했다. 영화를 맞춰야 하는데 연기도 하고, 추억도 이야기했다. 우리끼리도 이렇게 재미있으면 출연자들도 좋아할 거라 생각했다. 실제로 방송 이후 시청자 분들도 즐거워 해주셨다.

―음악 퀴즈를 하면서 재미있는 답이 많이 나왔다. 웃기기 위해 일부러 틀린 건 아닌가 싶을 정도였다.

△다들 진심이다. 이수근은 워낙 노래를 많이 알고, 규현도 영화 퀴즈에 강하다. 틀리면 혼란스러워 하고, 크게 좌절한다. 카메라가 앞에 있고, 선배(나영석 PD)가 긴장감을 주면 아무말이 나오게 돼 있다.

―규현의 소주 브랜드 맞추기는 정말 놀라웠다.

△‘조정뱅이’(조규현+주정뱅이)란 애칭이 굳어진 순간이다. 술자리에서 특정 소주 브랜드를 고집하는 사람이 있지 않나. 그래서 나온 게임이다. 알고 마셔도 미묘한 차이일 텐데, 각각 반잔만 준 상태에서 규현이 정답을 맞췄다. 당연히 실패할거라고 생각하고 마음 편히 앉아 있었다. 그걸 다 맞추더라. ‘조정뱅이’가 더욱 확실해 졌다. (웃음)

―시즌5는 어떻게 준비 중인가. 규현이 대체 복무를 하면서 빈자리가 생겼다.

△첫 번째는 여행지 선정이다. 여행지가 결정되지 않았다. 그것이 정해져야 시기나 멤버도 이야기할 수 있다. 급한 사안은 외전이다. 외전이 너무 큰 산이다. 때문에 시즌5 멤버에 대한 논의는 아직 이뤄지고 있지 않다. 시즌4가 기존보다 빨리 시작한 케이스다. 한 시즌을 준비하는 데 6개월 정도 걸린다. 시즌5를 너무 늦지 않게 시작하려고 외전을 서두르는 것도 있다.

―어느새 시즌5다. ‘신서유기’는 언제까지 계속될 것 같나.

△감사하게도 한 시즌이 끝날 때마다 다음 시즌 이야기가 나온다. 모든 프로그램은 끝이 있다. 끝날 시기가 오겠지만, 그때까지 ‘재미있다’는 이야기를 충분히 듣고 싶다. 할 수 있는 데까지 가고 싶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아이유 (IU)
    비밀의 화원
    비밀의 화원 
    아이유 (IU)
    매일 그대와
    매일 그대와 
    아이유 (IU)
    어젯밤 이야기
    어젯밤 이야기 
    아이유 (IU)
    개여울
    개여울 
    아이유 (IU)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