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신서유기3’ 신효정PD “달라진 분위기? 여전히 ‘근본 없어’”(인터뷰①)

입력시간 | 2017.03.17 10:00 | 김윤지 기자 jay@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신서유기3’ 신효정PD “달라진 분위기? 여전히 ‘근본 없어’”(인터뷰①)
신효정PD(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특별한 메시지나 미션은 없다. 남자 6명이 모여 수다를 떨고 게임을 한다. 가만히 보고 있으면 어느새 같이 웃고 있는 자신을 발견한다. 지난 12일 종영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3’의 매력이다.

‘신서유기’는 나영석PD와 함께 연출을 맡고 있는 신효정PD의 색깔이 뚜렷한 프로그램이다. “‘덕질’하다 보니 PD가 됐다”는 신 PD의 B급 감성이 그대로 녹아 있다. 출연진이 내기에서 승리해 갑자기 촬영을 접기도 하고, 영상 없이 소리만 녹음한 제작진의 실수를 과감하게 공개한다. 전 출연자가 너나할 것이 없이 떠들어 “오디오가 물리는 상황도 빈번”하다. 그런 산만함과 정신없음이 주는 묘한 편안함 때문에 시청자들은 ‘신서유기’를 찾는다.

2015년 첫 선을 보인 ‘신서유기’는 어느덧 시즌3까지 마쳤다. 시즌1부터 나 PD와 함께 ‘신서유기’를 이끄는 신 PD를 만나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그는 인터뷰 내내 6명의 출연진을 “‘드래곤 볼’과 같은 사람들”이라며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시즌3를 마친 소감이 어떤가.

△무탈하게 잘 끝나 다행이다. 걱정한 부분도 있었지만 생각보다 재미있게 봐주셨다.

시즌1은 온라인을 통해 시청자를 만났다. 시즌2는 온라인과 방송을 병행해 양쪽에서 유기적으로 연결된 내용을 선보였다. 시즌3에 이르러 중심을 TV로 옮겼다. 이와 함께 편집 방향도 달라졌다.

△온라인 버전은 한 클립(clip)만 잘 만들면 된다. 예전에는 ‘재미있는 덩어리’를 내놓았다면, TV판은 장면과 장면 사이에 연결 고리를 만들어야 한다. 온라인 버전이 익숙한 분들은 이번 시즌이 늘어진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대신 훨씬 쉽게 이해된다는 반응도 있었다. 기존에는 10대에서 30대가 ‘신서유기’를 주로 시청했다면 이번 시즌은 40, 50대까지 시청자 층이 넓어졌다.

―기존 시청자들을 의식하지 않을 순 없었을 텐데.

△모든 시청자를 만족시킬 순 없지만, 기본적인 ‘신서유기’의 색깔이나 방향성은 지키고자 했다. 전체적으로 연결되는 상황을 만들어 가되 재미가 없으면 과감하게 쳐냈다. (‘신서유기’답게) ‘근본 없이’ 만들었다.

‘신서유기3’ 신효정PD “달라진 분위기? 여전히 ‘근본 없어’”(인터뷰①)
사진=‘신서유기3’ 방송화면 캡처
―이번 시즌이 지나치게 ‘훈훈(?)했다’는 반응이 있다. ‘신서유기’하면 원래 ‘미친 경쟁’인데, 이번에는 훈훈한 상황이 발생했다.

△아무래도 과일 숨기기 에피소드의 여파가 컸던 모양이다. 강호동, 이수근, 안재현 등이 송민호의 자몽을 지켜준 일은 촬영이 끝나고 녹화 분을 보고 알았다. 방송을 내보내야 할지 말지 고민했는데, 사실이니까 있는 그대로 보여주자고 했다. ‘신서유기’에서 볼 수 없는 상황이라 다들 인상적이셨던 것 같다. 사실 촬영할 땐 그런 분위기나 기존과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언제나처럼 계획대로 돌아가지 않았다.(웃음)

신 PD와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의 인연은 KBS2 ‘해피선데이-1박2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신 PD는 ‘1박2일’ 초창기 멤버로 이들과 호흡을 맞춘 지 10여 년이 됐다. 이제 서로 특별한 말을 하지 않아도 척척 알아듣는 사이다. 신 PD는 “무엇이든 계획한 대로 흘러가는 법이 없다. 이들과 함께 하면 늘 현장에서 엎어진다”고 웃었다.

△뭔가 하자고 하면 의심부터 하는 사람들이다. (웃음) 서로 믿기 때문에 가능하다. 출연자들은 자신들이 어떻게 해도 제작진이 재미있게 담을 거라 생각하고, 우리는 출연자들이 어떻게 해도 재미있게 해줄거라 생각한다. 그중에서도 맏형 강호동의 힘이 크다. 막내 스태프라도 새로운 사람이 오면 잘 감싸 안아 준다. 촬영 현장에선 사실 누구나 스트레스를 받는다. 촬영이 금방 끝나는 것도 아니고, 카메라는 24시간 돌아간다. 돌발 상황이 나오면 당황할 수 있는데 먼저 나서서 ‘괜찮다’고 말해주는 사람이 강호동이다. 그러다 보니 현장 분위기가 당연히 좋을 수밖에 없다. 시즌2 안재현, 시즌3 규현과 송민호가 새로 왔지만, 10년 같이 일한 사람 같다. 그렇게 이끌어준 사람이 강호동이고, 이수근과 은지원이 가교 역할을 해줬다. OB 멤버가 없었으면 불가능했다.

―특히 이수근이 이번 시즌에서 물오른 입담을 들려줬다.

△이수근은 카메라 앞이건 아니건 1초도 쉬지 않고 말한다. 카메라와 상관없이 주변 사람들을 다 웃겨야 하는 사람이다. 여행이든 촬영이든 함께 하면 즐겁다. 또 제작진의 부탁에 대해 ‘싫다’는 소리를 한 번도 한 적이 없다. 에필로그 더빙을 항상 이수근이 해주고 있다. 매번 녹음하러 와준다. 귀찮을 법도 하고, 미룰 수도 있는데 그렇지 않다. 전화하면 “내가 갈게”라고 말해준다. (인터뷰②로 이어)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마지막처럼
    마지막처럼 
    BLACKPINK
    나로 말할 것 같으면 (Yes I am)
    나로 말할 것 같으면 (Yes I am) 
    마마무
    남이 될 수 있을까
    남이 될 수 있을까 
    볼빨간사춘기 & 스무살
    무제(無題) (Untitled, 2014)
    무제(無題) (Untitled, 2014) 
    G-DRAGON
    Why Don't You Know (Feat. 넉살)
    Why Don't You Know (Feat. 넉살) 
    청하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