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보이스’ 김홍선PD “김재욱 응징 결말, 대만족”(인터뷰①)

입력시간 | 2017.03.13 16:05 | 김윤지 기자 jay@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보이스’ 김홍선PD “김재욱 응징 결말, 대만족”(인터뷰①)
사진=신태현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케이블채널 OCN 드라마 ‘보이스’가 12일 유종의 미를 거뒀다. “희생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자”는 뚜렷한 메시지 아래 배우들의 호연과 현실감 넘치는 연출의 공이 컸다. 특히 연출을 맡은 이는 tvN ‘라이어 게임’(2014) 등을 연출했던 김홍선 PD다. SBS 예능 PD 출신으로 드라마 입봉작은 OCN ‘메디컬 기방 영화관’(2007). 이후 ‘조선추리활극 정양용’(2010), ‘야차’(2010), ‘히어로’(2012) 등 OCN과 꾸준히 인연을 이어왔다. 특히 ‘보이스’는 자체 최고 시청률 5.7%(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을 기록하는 등 대대적인 성공을 거뒀다. ‘장르물 본가 OCN’의 일등공신인 김홍선 PD로 부터 ‘보이스’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드라마가 끝난 소감이 어떤가.

△아쉬움은 언제나 남는다. ‘하고 싶은 이야기를 많이 했는가’가 중요한데, 기분 좋게 잘 끝났다고 생각한다. 당초 기획의도대로 이야기를 풀어나간 것 같다. 범죄는 처단돼야 한다가 기본적인 취지였다. ‘보이스’는 사이코 패스나 정식적 결함을 가진 사람들의 이야기이도 하다. 이들을 법적으로 해결하는 게 속 시원한 결말일까 싶었다. 영화 ‘세븐’에서도 그랬지만 경찰관이 사적인 복수를 한다면 그것도 맞을까 싶다. 결말은 고민 끝에 내린 결말이었다. 그런 부분에선 개인적으로 만족한다. 마지막 장면을 두고 시즌2 이야기도 나오고, 여러 해석이 있는데 모태구(김재욱 분)는 더 악랄한 사이코패스인 담당의사에게 자신이 과거 저질렀던 방식으로 살해당했다는 것이 당초 의도다.

―연출에 대한 호평이 쏟아졌다. 참고한 작품이 있는지.

△미국 HBO 드라마 ‘트루 디텍티브’를 참고했다. 내용은 전혀 다르지만 감성이나 흐름을 가져오려고 했다. 아동학대 등 사건들이 나오는데 사건에 임하는 경찰의 마음가짐 등을 참고했다. 마진원 작가와 처음부터 이야기한 것이 있다. 희생자를 탓하거나 희화화 시키지 말자였다. 그들에게 오히려 상처 입히는 작품은 만들지 말자고 했다. 그래서 ‘리얼하게 가자’고 방향성을 정했다. 방송 심의 기준도 있고 하니 다 보여드리지 못했다.

‘보이스’ 김홍선PD “김재욱 응징 결말, 대만족”(인터뷰①)
사진=‘보이스’ 방송화면 캡처
―그렇다고 하기에 인상적인 장면이 굉장히 많다. 세탁기 아줌마 신이나, 심춘옥 할머니(이용녀 분) 살해 장면, 모태구의 결말 등 놀라운 장면이 많았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첫 사건인 복림이 납치 사건. 제작진도 출연진도 모두 처음이지 않나. 시간이 지나면 각자 요령이 생기는데, 첫 촬영은 그렇지 않다. 표현 방법이나 수위에 있어서 시간이 많이 걸렸다. 실제 커틀벨을 사람에게 휘두르면 3번 정도면 신체가 남아나지 않는다. 드라마에서 현실적으로 그렇게 표현할 수 없지 않나. 편집 과정에서 편집된 장면도 굉장히 많기도 하고, 심의 규정에 맞춰 만든 부분도 있다. 사실적으로 찍으려면 배우를 상대로 직접 본을 떠서 더미를 가지고 촬영해야 한다. 그렇게 하려면 2주 정도 걸린다.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라 판단이 필요했다. 시체가 많이 나오지만 더미는 한 번도 사용한 적이 없다.

―심춘옥 할머니 살해 장면은 기괴했는데. 그 장면도 배우가 직접 촬영했나.

△이용녀 선배님이 계속 매달려 있었다. 4~5시간 와이어에 매달려 있었다. 틈틈이 휴식 시간도 있었지만 쉽지 않은 일이다. 불평 한 마디 없으셨다. 이용녀 선배님뿐만 아니라 오윤아 씨, 배정화 씨 등 희생자 역을 맡은 배우들이 모두 고생했다. 그중에서 아람 역을 한 (최)승훈이가 기억에 남는다. 세탁기에 들어가기에 키가 커서 세탁기를 잘라 촬영했다. 갇혀 있는 장면인데 실제론 발이 나와 있었다. (웃음) 날씨가 추운데 속옷만 입고 촬영장을 돌아다니기에 감기 걸린다고 겉옷을 입으라고 했더니 “분장 지워져서 안된다”고 하더라. 프로페셔널 했다.

―스태프들의 노고도 빼놓을 수 없다.

△제가 별로 한 것이 없는데 작품이 잘 됐다. 스태프들에게 참 고맙다. 강승기·추광채 촬영 감독, 유철 조명 감독, 박은정 분장팀장, 이주연 특수분장 팀장, 강동윤 음악감독. 잘 알고 있는 사이도 있고, 처음 만난 사람도 있다. 촬영과 조명 감독님은 처음 만났는데, 영화 출신이다. 우리 작업에 대한 이해가 높았다. 큰 도움을 받았다. TV는 종합 예술이지 않나. 모여서 하는 일인데 하나같이 잘 맞았던 것 같다. (인터뷰②로 이어)
‘보이스’ 김홍선PD “김재욱 응징 결말, 대만족”(인터뷰①)
사진=신태현 기자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밤편지
    밤편지 
    아이유 (IU)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하이라이트 (Highlight)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에일리 (Ailee)
    KNOCK KNOCK
    KNOCK KNOCK 
    TWICE (트와이스)
    Marry Me
    Marry Me 
    구윤회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