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이영진 "감독이 합의없는 베드신·전라 노출 요구" 폭로

입력시간 | 2017.08.11 07:29 | 정시내 기자 jssin@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이영진 `감독이 합의없는 베드신·전라 노출 요구` 폭로
이영진.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배우 이영진이 “과거 영화를 촬영하러 갔다가 합의 없는 배드신을 요구받았다”고 전해 눈길을 끈다.

지난 10일 방송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에서 최근 배우 ㄱ씨로부터 폭행 강요 등의 혐의로 피소된 김기덕 감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영진은 한 영화를 언급하며 “시나리오에 모든 베드신이 한 줄이었다. 당시 제작사 대표와 미팅을 했는데, 이미지 처리를 할 거라 노출에 대한 부담은 안 가져도 된다고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영진은 “촬영장에 갔더니, 첫 촬영, 첫 신, 첫 컷이 남자배우와의 베드신이었다. 그래도 잘 촬영할 수 있겠지 생각했다”며 “갑자기 감독님이 옥상으로 불러 1 대 1 면담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영진은 어색할 수 있으니 챙겨주려는 마음에 불렀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감독이 ‘딸 같은 배우’, ‘고등학생 다니는 아들이 있는데 그 아들에게 창피한 영화를 만들고 싶지 않아’ 등을 운운했다며 “작품으로 승부할 거면 작품으로 이야기하지 가정사를 이야기하지는 않는데 왜 이러나 했다”고 이야기를 이어갔다. 이어 “감독님의 의도는 완전한 노출이었다. 전라”라고 털어놨다.

그는 “단순히 현장에서 설득에 의해 (노출신이나 베드신을) 찍을 수 있는가는 생각해 볼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영진은 “(촬영 현장에서)대본은 계약서라기보다는 가이드다. 이렇게 찍겠다는 약속 같은 것”이라며 “그러나 뭉뚱그려 쓰는 경우가 많았다. 읽는 사람에 따라 수위가 달라진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또한 “이렇게 민감한 사안이라면 철저한 계약 하에 찍어야 한다. 설득이 안 된다면 진행해서는 안 된다”며 “설득이 된다면 계약서를 다시 작성하고 약속도 다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예 변호사는 “우선적으로 계약을 지키는 게 중요하고 변경할 경우엔 당사자간 합의가 있어야 한다. 그게 없으면 못 찍는 것”이라고 말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썸 탈꺼야
    썸 탈꺼야 
    볼빨간사춘기
    나에게 넌
    나에게 넌 
    다비치
    잘 (I'm Fine) (With 슬리피 & 로꼬 & 후디)
    잘 (I'm Fine) (With 슬리피 & 로꼬 & 후디) 
    GRAY (그레이)
    좋니
    좋니 
    윤종신
    선물
    선물 
    멜로망스 (MeloMance)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