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김승혜 "김지민처럼 되고파, 개그-예능 동시 활약 대단해"

입력시간 | 2017.05.18 00:45 | 정시내 기자 jssin@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김승혜 `김지민처럼 되고파, 개그-예능 동시 활약 대단해`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개그우먼 김승혜가 팔색조 매력을 담은 화보를 공개했다.

☞김승혜 화보 더 보기

김승혜는 bnt 화보에서는 사랑스러우면서도 여성미 넘치는 룩을 연출하는가 하면, 평소 운동으로 다져진 늘씬한 몸매를 과시하기도 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그와의 인터뷰에서 개그에 대한 신념과 결혼 등 진솔한 이야기들을 들어볼 수 있었다.

평소 주변에서 남자 같다는 말을 듣는다며 털털한 성격이라고 밝힌 그는 “예쁜 척하는 것보다 후줄근하게 입고 망가지는 것이 좋다. 그게 더 마음이 편하더라”고 전했다.

또한 예쁘다는 말보다 웃긴다는 말을 더욱 듣고 싶다던 그는 “사실 내가 그렇게 예쁘지도 않은데 참(웃음). KBS2 예능 ‘개그콘서트’(이하 개콘) 코너를 할 때 애교를 부리거나 예쁜 척하는 캐릭터는 솔직히 편하지 않다”며 불편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와 더불어 “나는 웃길 수 있는 요소가 부족하다. 그래서 고민을 하게 되고 대체 무대에서는 언제 웃길 수 있을지 매일 이런 걱정을 한다. 지금도 계속 느끼는 중이다”며 힘든 고충을 전했다.

그의 경력은 꽤 화려하다. 2007년에는 SBS 9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SBS 예능 ‘웃찾사’로 주목을 받았고 2014년에는 KBS 29기 공채 개그맨 그리고 최근에는 KBS2 ‘연예가중계’ 리포터로 활동하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늦은 나이에 ‘개콘’으로 무대를 옮겼던 그는 “실력이 한참 부족하다. 합격한 것도 정말 운이 좋았던 것 같더라. 그래도 개그 때문에 후회한 적은 없다. 못 웃겨서 힘든 부분은 있지만(웃음)”이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현재 KBS2 예능 ‘연예가중계’ 리포터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승혜는 “리포터는 내 삶의 활력소”라고 이야기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결혼에 대한 혹자의 질문에 “요즘 결혼 생각이 많아져서 그런지 외로움이 많아지더라(웃음). 그런데 ‘개콘’에 들어오고 나서부터 남자가 뚝 끊겼다. 지금 바로 결혼할 준비가 되어 있는 데 말이다”며 결혼에 대한 신념을 전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솔직히 개그맨을 만나는 것은 아닌 것 같다. 가능은 하겠지만 결혼까지는 여러 가지 신경 써야 할 일도 있고 더욱 신중해야 하기 때문에 일반인이 좋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지민 선배처럼 되고 싶다. 개그에서는 웃기고 예능에서는 활약하는 모습이 대단하더라. 그리고 기회가 된다면 영국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 참석하는 것이 내 꿈이다. 또 한 가지 덧붙이면 이번 8월 말쯤에 공연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답변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SIGNAL
    SIGNAL 
    TWICE (트와이스)
    다시 만나는 날 (Goodbye for now)
    다시 만나는 날 (Goodbye for now) 
    규현 (KYUHYUN)
    처음부터 너와 나
    처음부터 너와 나 
    볼빨간 사춘기
    I LUV IT
    I LUV IT 
    싸이 (Psy)
    New Face
    New Face 
    싸이 (Psy)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