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윤종신 "데뷔 28년만 '좋니'로 첫 1위.. 총제작비 799만원"

입력시간 | 2017.09.14 16:09 | 정시내 기자 jssin@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윤종신 `데뷔 28년만 `좋니`로 첫 1위.. 총제작비 799만원`
윤종신. 사진=SBS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가수 윤종신이 히트곡 ‘좋니’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한다.

오는 16일 밤 12시 15분에 방송되는 SBS 박진영의 ‘파티피플‘에 가수 겸 프로듀서 윤종신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정적인 멜로디와 공감 가는 가사로 차트 역주행 1위를 기록한 ’좋니‘의 뒷이야기가 밝혀진다.

윤종신은 “데뷔 28년, 총 9925일 만에 음악 인생 처음으로 음악 방송 1위를 했다”며 행복한 기분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좋니’의 음원과 뮤직비디오까지 총 제작비가 799만원 들었다”고 전했고 박진영은 저렴한 제작비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이어 윤종신은 ‘좋니’가 메가 히트를 기록할 수 있었던 비결을 밝힐 예정.

또한 ‘완벽주의자’로 알려진 박진영의 음악 고민 상담도 이뤄졌다. 박진영과 윤종신 두 사람 모두 음악을 만들고 가수를 양성하는 엔터테인먼트의 수장으로서 방송 도중 평소에 보기 힘들었던 진중한 대화를 나눴다.

박진영은 자신이 음악을 만드는 완벽주의적 방식에 대한 고민을 윤종신에게 털어 놓았고, 윤종신은 본인의 음악 철학을 공유하며 신곡 발표에 대한 고충을 나눴다는 후문이다.

한편 박진영X윤종신의 만남은 16일 토요일 밤 12시 15분에 방송되는 SBS 박진영의 ‘파티피플’에서 확인할 수 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가을 아침
    가을 아침 
    아이유 (IU)
    이 별
    이 별 
    길구봉구
    좋니
    좋니 
    윤종신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시차 (We Are) (Feat. 로꼬 & GRAY) 
    우원재
    가시나
    가시나 
    선미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