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판타스틱한 영화축제” 21회 BIFAN 개막…올해 레드카펫 ‘고급스런 블랙’

입력시간 | 2017.07.13 23:38 | 박미애 기자 orialdo@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판타스틱한 영화축제” 21회 BIFAN 개막…올해 레드카펫 ‘고급스런 블랙’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최용배, 이하 BIFAN)가 성대한 막을 올렸다.

13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청에서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BIFAN)’ 레드카펫 및 개막식 행사가 열렸다. 정지영 조직위원장과 장미희 부조직위원장, 김만수 명예조직위원장이 무대에 올라 개막을 알렸다. 장미희는 “영화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이 이 자리에 모인 것이 행복하다”며 “앞으로 펼쳐질 영화제 기간 동안 아름다운 날, 아름다운 밤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개막식에서는 고 김영애와 고 김성민의 추모전 및 전도연의 특별전에 대해서도 소개됐다.

올해 레드카펫의 컬러는 블랙이었다. 전도연과 강수연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약속한 것처럼 블랙 컬러의 드레스를 입고 나란히 레드카펫을 밟았다. 전도연은 고급스러운 시스루 드레스로 아름다움을 뽐냈고, 강수연은 심플한 드레스로 무게감을 더했다. 정경호와 함께 개막식 사회를 본 장나라는 가녀린 몸매와 하얀 피부를 부각시키는 드레스로 시선을 모았다.

정열의 컬러인 레드를 선택한 이들도 있었다. 모델 김세라과 낸시랭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부각시킨 드레스로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올해 BIFAN은 오는 21일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사랑, 환상, 모험’이란 주제로 열린다. 올해 58개국 288편(월드프리미어 62편)의 판타스틱 영화가 관객들과 만남을 갖는다. 개막작은 ‘7호실’ 폐막작은 ‘은혼’이다.

(사진=신태현 기자)

“판타스틱한 영화축제” 21회 BIFAN 개막…올해 레드카펫 ‘고급스런 블랙’
“판타스틱한 영화축제” 21회 BIFAN 개막…올해 레드카펫 ‘고급스런 블랙’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뮤직차트 더보기

    DINOSAUR
    DINOSAUR 
    악동뮤지션
    빨간 맛 (Red Flavor)
    빨간 맛 (Red Flavor) 
    Red Velvet (레드벨벳)
    MY DARLING
    MY DARLING 
    악동뮤지션
    Ko Ko Bop
    Ko Ko Bop 
    EXO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헤이즈 (Heize)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